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국민의힘 복귀 불가능…尹과 함께? 지금으로서는 그런 일 없다"

중앙일보 2021.05.06 19:05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어떤 형태로든 다시 국민의힘에 간다고 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국민의힘 복귀 가능성을 재차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당 대표가 되면 다시 모셔오겠다고 한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나 자신은 정치판을 떠났다고 생각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그걸 잘 안 믿는 것 같다"며 "일단 떠난다고 했으면 떠나는 거지 더 이상 정치에 대해 미련을 갖거나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이 선거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는데도 작별하는 모습이 아름답지 못했다'는 진행자의 말에는 "그 당에 소속된 사람들이 자기들은 그렇게 하는 것이 좋았다고 생각해서 나를 일시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 모르겠다"며 "막상 가서 일을 성취시키고 나서 상황을 보니까 도저히 내 스스로가 거기에 있을 수 없다고 하는 판단이 들었기 때문에 빠져나온 것"이라고 답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복귀할 가능성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상상력이 풍부하신 분들이 이렇게도 저렇게도 이야기한다"고 반응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도 대권을 생각한다면 여러 가지로 많이 생각을 할 거고, 그 주변에 아마 현재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아이디어를 낼 거라고 본다"며 "거기에서 본인이 판단이 어떻게 서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행동을 결정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일부는 내가 무슨 윤 전 총장을 기다리고 있는 것 같은 표현을 쓰는데 저는 지금까지 누구를 기다려본 적이 없다"며 "과거에 민주당도 가보고 지금 국민의힘도 가봤지만, 그 당에 소속된 사람들이 절박한 심정에서 도움을 요청했기 때문에 갔지 내 스스로가 결정해서 간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과정 속에서 인간적인 실망을 많이 했다"며 "그러니까 지금으로서는 가급적이면 다시는 인간적으로 실망하지 않겠다는 것이 내 생각이기 때문에 함부로 정치에 다시 뛰어들거나 그런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직접 도움을 요청할 경우 생각이 바뀔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미래의 일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뭐라고 답변할 필요가 없다"며 여지를 남겼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 후보로 적합한 인물에 대해선 "대통령이 어느 한 특정 분야를 전문적 알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필요 상식적 지식만 갖고 있으면 좋은 참모들을 활용하면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도 포함되느냐고 묻자 "전혀 (가능성이) 없다고 얘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새로운 후보가 등장할 가능성에 대해선 "배제할 수 없다"며 "이번 서울 보궐선거 과정도 보면 여론조사상 오세훈 후보가 될 거라고 상상도 못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