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日 오염수 방류, 전 지구 오염…계속 압박 가할 것”

중앙일보 2021.05.06 18:1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발생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단순히 이웃 나라에 대한 피해일뿐만 아니라 전 지구를 오염시키는 엄청난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태평양 연안 주변국들과의 국제적 공조 등을 통해서 계속해서 압박을 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혹시라도 오염수가 방류될 때를 대비해서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에 반드시 한국 대표단이 들어갈 것을 요청했다”며 “IAEA로부터 개런티(보장)한다는 답을 들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라면 국민의 생명, 또 어민들의 생계 보호 등을 위해서 철저하게 계속 검사하고, 안전성을 보장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 후보자는 “마지막 단계까지 갈 수 있느냐의 문제와는 별도로 국제적인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한 노력은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