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김제동 책 꺼내며 "사이비 진보가 헌법 가치 독점"

중앙일보 2021.05.06 17:01
유승민 전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당 개혁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당 개혁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유능과 개혁, 새로운 가치를 증명할 당 지도부가 선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당내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낡은 보수의 무능을 떨쳐내고, ‘자유’를 넘어선 새로운 가치를 확장해나가는 정당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분이 지도부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정권 교체를 원한다면, 2016년 전대의 퇴보적인 모습과는 완전히 반대로 가야 한다”며 “이번에도 ‘도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면, 대선 승리에는 너무나 큰 장애물이다. 절대 그렇게 가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낡은 보수는 이제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며 “탄핵의 강을 건너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의 장기집권을 도와주는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방송인 김제동씨가 헌법을 주제로 쓴 저서『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를 직접 가지고 와 꺼내보였다.  
 
그러면서 “김제동씨 같은 분들이 국민한테 헌법 강의를 하는데, 헌법 안에는 정의와 공정, 자유와 평등, 인권과 법치 등의 가치가 있다”며 “우리 당의 전반적 가치관이 너무 자유에만 편중돼 있다. 낡은 보수 시절 가치만 편식하는 걸 제발 그만두자”고 했다. 이어 “환경·인권·생명·안전은 진보의 가치니 더불어민주당이나 정의당이 지키면 되지 않냐라고 생각하고 그들에게 헌법 가치를 독점하도록 놔두면 대한민국 국민이 불행해진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사이비 진보가 헌법 가치를 독점하는 척하고 있는데, 절대 방치해서는 안 된다. 가치 경쟁에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불거진 ‘영남당’ 논란에 대해서는 “예민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전혀 없다”며 “국민이 (영남당이라고) 보는 한계를 넘어 수도권에서도 대승하는, 전국 정당이 되자는 차원”이라고 했다.
 
당 밖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수도권, 중도층, 젊은 층 마음을 얻을 수 있다면, 본인이 알아서 (국민의힘으로) 들어오실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청년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징집병 제대 시 사회출발자금 3000만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학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 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이제 악성 포퓰리즘과 전쟁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일자리 81만개 약속했는데 사실 완전히 포퓰리즘이었다”며 “이재명 지사,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전 대표는 퍼주기 경쟁을 자기들끼리하고 있다. 이럴 때 우리는 경제를 성장시키고 사회복지 원칙과 철학에 충실하겠다고 정공법으로 나가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당 개혁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당 개혁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