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의 시세 전광판.[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의 시세 전광판.[연합뉴스]

정부와 공공기관이 최근 4년간 가상화폐 관련 펀드에 500억원가량을 간접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가 직접 가상화폐 거래를 한 것은 아니지만, 정부 투자를 받은 펀드가 업비트와 빗썸 등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에 직접 투자한 겁니다. 많은 네티즌이 정부의 간접투자를 두고 “또다시 내로남불이냐”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인정은 안 한다, 세금은 걷는다, 같이 투기는 한다? 대체 뭐야?” “정부가 비트코인 하면 투자고 국민이 하면 투기냐.” “이것이 어른의 길? 2030이 하는 가상화폐 잘못되었다고 어른이 알려줘야 한다며.” “정부가 작전세력이었나. 저점 매수 작전 성공.” “은성수는 금융위원장 되기 전까진 블록체인 활성화를 외치다가, 감투 쓰니 올바른 길을 가르쳐야 한다고 하고.” “참 일관성 있고 좋다.”
 
정부의 지난 ‘내로남불’ 정책을 언급하며 누적된 불신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영끌하지 말라더니 부동산 급등했고, 부동산 투기 말라더니 LH 사태로 자기들끼리 해 먹은 거 들통났고. 가상화폐 투자 말라더니 자기들이 더 하고 있고. 앞으로 정부가 하지 말라는 거 있으면 그거부터 해야겠네.” “국민하고 기 싸움 하는 거냐? 도박 취급해놓고 왜 관련 펀드에 투자하냐고.”
 
하지만 “간접투자이기 때문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설명하는 네티즌도 많습니다. “가상 화폐를 사는 거랑 가상 화폐 관련 사업에 투자하는 건 다르게 봐야지.” “가상화폐 직접 사들인 것도 아니고 어쩌라는 건지. 펀드가 투자하는 것까지 정부가 어떻게 제재함? 공산주의야? 대체 뭐가 문제라는 건지 한참 봤네.” “벤처기업부면 간접투자 충분히 할 만한 부처 아닌가? 벤처기업 중에 가상화폐 관련 사업 하는 회사도 있고 벤처 기업부가 해야 할 일 한 거 아님? 하다못해 개인이 테슬라 투자를 해도 코인 간접투자가 되는 세상인데.”
 
일각에서는 “정부의 가상화폐 인식이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줄곧 가상화폐를 투자가 아닌 투기·도박으로 취급해온 정부이기에, 정부가 자금을 댄 펀드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투자했다는 점만으로 국민적 반감이 생기는 건 당연한 흐름이라는 겁니다. 지난달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한 2030 세대가)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발언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하루빨리 가상화폐 투자자 보호부터 해달라”는 목소리도 들려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 글 중심 ▷ “대통령 욕해서 기분 풀린다면 괜찮다더니...”
#클리앙
"따로 놀고 엇박자 내는 게 하루이틀이 아니죠."

ID '랜슬럿'

#뽐뿌
"아닌가요? 위탁 운용해도 저런 식으로 원 기관이 잡히던데 위탁이면 어디에 넣는지 정확히 모르죠. 그리고 펀드라 해도 운용사가 편입하는 걸 허락 맡고 하는 것도 아니고요."
 

ID '슈이치' 

#다음
"거래소는 도박장 하우스 같은 거죠. 근데 도박장 구축하는 걸 지원해줬다고요. 같은 말입니다. 내로남불 맞습니다."
 

ID '조현민'

#더쿠
"올인한 게 아님. 투자한 무수히 많은 벤처들 중에 코인도 있는 거지. 그리고 펀드 개념 모름? ‘관련 펀드’라는게 그 안에 여러 종목이 있고 시기나 펀드 매니저 선택에 따라 바뀌기도 함. 내가 it 관련 펀드를 샀는데 그 안에 구글 주식만 있는 게 아니라 가상화폐 관련 주식도 있을 수 있음."
 

ID '56. 무명의 더쿠' 

#네이버
"하고 투자하라."

ID 'omc0****'

#뽐뿌
"이런 걸로 돈 벌어서 국민들에게 돌려주면 좋은 거 아닌가요? 이걸 왜 욕하죠?"

ID '가구만드는미르'


장유경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