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백선엽' 계기 됐나···현충원 파묘 퍼포먼스 금지법 발의

중앙일보 2021.05.06 16:00
국립대전현충원 백선엽 장군 묘역. 지난 2월 시민단체가 묘역 안내판 철거요구 시위를 했다. 국립대전현충원측은 이에 안내판을 철거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국립대전현충원 백선엽 장군 묘역. 지난 2월 시민단체가 묘역 안내판 철거요구 시위를 했다. 국립대전현충원측은 이에 안내판을 철거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월 백선엽 장군 묘역서 시위  

 
앞으로 국립묘지에서 파묘(破墓) 퍼포먼스나 오물투척 등의 행위를 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정진석 의원 "국립묘지 금지 물품 소지 못하게" 법률 발의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은 6일 “국립묘지를 훼손하거나, 국립묘지 내 금지된 물품의 소지 또는 반입을 못 하게 하는 내용의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현충원을 포함한 전국의 국립묘지에서 해마다 80건 이상의 시위·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현충원에 있는 묘소에 오물을 투척하고 조화를 훼손하고 있다. 또 파묘 퍼포먼스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개정안 "묘지 훼손, 금지 물품 반입 못하게"

정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국립묘지 훼손 행위와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칠 우려가 있는 물품의 소지 또는 반입을 금지하는 게 골자다. 이를 위반하면 국가보훈처장이 국립묘지 출입 제한 등을 할 수 있도록 한 내용도 담고 있다.
 
정 의원은 “최근 대전현충원 백선엽(예비역 대장) 장군 묘역에서 발생했던 것처럼 국립묘지에서 발생하는 과격 시위와 집회로 인해 국가와 사회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예우와 존엄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국립묘지를 훼손하는 행위는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여서 입법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대전현충원 등에 따르면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 2월 5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는 ‘육군대장 백선엽의 묘’라고 적힌 묘비 앞에서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흔들며 시위를 했다.
 
한 참가자는 백 장군 묘비 앞에서 “독립운동가들을 토벌하던 만주사관학교 출신”이라고 했다. 참가자들은 백 장군을 ‘반민족 행위자’로 지칭하면서 ‘이장하라’ ‘국립묘지법 개정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팔을 흔들기도 했다.  
 
소란이 이어졌지만 현충원 측은 이들을 제지하지 않았고 이들의 요구대로 백 장군 안내판을 철거했다.
 
고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이 잠들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 장군제2묘역 고인의 묘비 하단에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쏴라" 라는 글귀가 부착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고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이 잠들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 장군제2묘역 고인의 묘비 하단에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쏴라" 라는 글귀가 부착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019년 6월 6일 현충일에는 대전현충원 장군 묘역에 일부 단체 회원 수십 명이 모여 시위했다. 이들은 유공자 봉분과 묘비에 준비한 가축 배설물을 뿌렸다. 참가자들은 깃발을 흔들며 환호하고 손뼉을 쳤다. “이 X새끼” 등 욕설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들은 ‘민족의 반역자 묘 파 가라!’고 적은 모형 삽을 들고 봉분을 발로 밟은 채 파묘퍼포먼스를 했다. ‘몰아내자’ 구호도 목청껏 외쳤다. 한 팻말엔 ‘역사의 쓰레기를 치우자'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석물을 짓밟으며 조화를 뽑아내 봉분에 던지거나 봉분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기를 올려놓기도 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