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조국 젊은층에 준 상처 안타깝지만 탈탈 턴 檢도 문제"

중앙일보 2021.05.06 15:3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조 전 장관에 대한 어떤 기대 수준이 있었는데 여러 기대에 못 미쳤고, 국민들과 젊은 층에게 여러가지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조 전 장관 사태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원은 "(조국 사태가) 공정과 정의에 반하기 때문에 젊은이들에게 상처를 준 것"이라며 "김 후보자 하면 소신에 찬 정치인이라고 평가해왔는데,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선 '조 전 장관이 이루 말하지 못할 고초를 검찰에게 당했다'고 말했더라"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전당대회에서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있다"며 "짐작하시다시피 당의 주요 지지자들을 상대로 말하면서 메시지를 내야 하기 때문에 저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은 도대체 검찰이 하는 행위는 누가 지적을 하겠는가이다"라며 ""검찰이 한 사람을 손보듯 탈탈 털고, 그런 게 수시로 생중계하듯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낙인을 찍는 관행도 문제 삼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의 과거 발언이나 행동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겠지만,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를 수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