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매립지 공방…박남춘 “서울시도 매립지 조성 가능”

중앙일보 2021.05.06 14:57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 인천시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사용 중단을 둘러싼 논의가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박남춘 인천시장이 발생지 처리원칙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박남춘 시장은 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에도 인천과 같은 친환경 자체 매립지를 조성할 규모의 부지가 있다고 본다”며 “필요하다면 후보지를 추천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폐기물 처리에 소각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면 전체 폐기물의 2∼3%가량만 남는데 땅을 판 다음 일부 소각재만 묻게 된다”며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지자체별로 폐기물을 일괄 처리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연장을 시사한 오세훈 서울시장과 각을 세운 것이다. 오 시장은 지난 3월 30일 서울시장 후보토론회에서 “현재 서울에는 쓰레기를 매립할 장소가 없다. 인천에 있는 쓰레기매립지를 계속 쓸 수 있도록 바로 협의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박 시장은 현행 수도권 매립지 대체 공모방식도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전처리시설, 대규모 부지 등을 포함한 환경부 등의 대체매립지 공모는 현실적이지 않다는 게 박 시장의 말이다. 앞서 환경부와 서울시, 경기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수도권 대체매립지 입지 후보지를 공모했지만, 응모한 지자체가 없어 무산됐다.
 
박 시장은 “기존 수도권매립지와 다를 것 없는 대규모 지상매립에 소각시설 등 부대시설까지 집적시키는 방식을 수용할 곳은 수도권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며 “결국 서울시와 경기도 역시 인천처럼 생활폐기물을 소각한 뒤 발생하는 소량의 소각재만 땅속 깊이 묻는 친환경 자체 매립지를 확보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관련해 인천시는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까지만 사용하고 이후에는 영흥도 자체 매립지에서 인천 쓰레기만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영흥도 자체 매립지에 지하 30~40m에 자원재생센터를 거친 생활폐기물 소각재와 불연성 소재를 묻고 지상에는 건축물을 지어 주변과 차단하는 게 인천시의 구상이다. 수도권매립지의 100분의 1 규모이지만 폐기물 소각재만 묻는 방식이라 약 40년간 사용할 수 있다고 인천시는 보고 있다. 반면 서울시와 경기도는 2025년 이후에도 현 수도권매립지를 사용할 수 있는 합의 조항이 있다며 맞서고 있다. 
 

환경부 “플랜B 없다. 3개 지자체장 만날 것”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23일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에서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23일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에서 수도권매립지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수도권 쓰레기 대체 매립지 공모를 다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장관은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관련해“플랜 B는 없다”며 “얼마 전 오세훈 시장과 만나 ‘더는 생 매립은 안된다’고 강조했다. 다른 지자체장들도 만나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며 “앞으로 소각 후 잔재를 매립하는 방법을 주로 논의해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했다. 환경부는 기존 170만㎡였던 신규 매립지 입찰면적을 100만㎡로 줄이고 지원금(2500억원)은 유지한 채 신규 매립지 공모를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