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직 청년들은 요즘 우울하다…"10명 중 4명만 취업해"

중앙일보 2021.05.06 12:00
지난 4월 12일 오전 서울의 한 대학교 취업 정보 게시판에서 학생이 채용 공고문을 확인하고 있다.뉴스1

지난 4월 12일 오전 서울의 한 대학교 취업 정보 게시판에서 학생이 채용 공고문을 확인하고 있다.뉴스1

 
취업난 속에 요즘 청년 구직자들은 불안·무기력·우울한 감정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에 성공하는 사람은 10명 중 4명 뿐이라는 취업시장의 어려운 현실때문이다. 이 때문인지 청년 구직자 절반 가량은 중소기업에도 취업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6일 발표한 4월16일~30일 청년 구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청년일자리 인식 실태조사’ 결과다.   
 
이 조사에서 청년 구직자들은 구직활동 중 ‘불안’(82.6%), ‘무기력’(65.3%), ‘우울함’(55.3%) 등 주로 부정적인 감정을 주로 느끼고 있다는 답이 많았다. 이는 물론 구직의 어려움, 또 구직의 기회조차 찾기 힘든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중기중앙회는 "취업난이 청년 구직자의 심리에 미치는 악영향이 상당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청년구직자들은 10명 중 8명 이상(81.1%)이 현재 체감하는 청년고용률이 ‘40%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청년고용률은 42%지만, 현장에서 구직자들이 느끼는 체감 고용률은 더 낮았다. 체감 고용률을 40% 미만으로 응답한 구직자들은 그 이유에 대해 ‘최근 경제 침체에 따른 기업의 채용 규모 축소’(73.5%), ‘기업의 경력직 선호 현상에 따른 일 경험 기회 부족’(70.3%) 등을 들며 전반적인 일자리 부족을 호소했다. 구직활동 시 애로사항으로 가장 많이 꼽은 답변도 ‘직무 경험 및 경력개발의 기회 부족’(68.9%)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 확대를 가장 필요로 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또 청년 구직자의 절반 가까이(49.8%)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중기중앙회가 지난해 7월 실시한 '취업 관련 인식 조사'에서 향후 취업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대한 질문에 ‘중소기업’(68.6%)이라고 답한 응답이 비교적 높게 나타난 데 이어서다.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청년 구직자의 수요가 과거에 비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청년들은 여전히 구직 때 ‘일과 여가의 균형 보장’(27.9%), ‘임금 만족도’(25.9%), ‘건강한 조직문화·사내 분위기’(12.9%) 등을 중요학 여겼다. 이른바 ‘워라밸’을 추구하며 물질적 보상보다 개인적인 시간 확보를 중시하는 MZ세대의 특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부의 다양한 청년취업 지원정책을 활용한 경험이 있는 경우는 33.4%에 그쳤다. 그 이유로 ‘청년취업지원정책 혹은 서비스의 시행을 알지 못해서’(35.2%), ‘지원을 받기 위한 대상조건 등 관련 정보 탐색이 어려워서’(33.3%)라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백동욱 중기중앙회 청년희망일자리부장은 “청년 구직자와 새로운 인재 유입이 필요한 우수 중소기업들을 이어주는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데 이번 실태조사를 반영하겠다”며 “청년 구직자에게 도움이 되는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