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 오염수 방류 문제 공조" 이재명, 미·중 등 지방정부에 서한

중앙일보 2021.05.06 11:32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4일 태평양 연안에 있는 12개 국가 25개 지방정부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해 공동 대응을 제안하는 친필 서명 서한문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이 지사는 같은 날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에도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보냈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 영향권 나라 지방정부에 '공동 대응' 제안

이 지사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 대응을 제안한 국가는 중국 광둥성, 베트남 호찌민시, 미국 워싱턴주·하와이주·캘리포니아주,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주, 러시아 연해주 등 12개 국가 25개 지방정부다. 태평양 연안에 위치해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국가들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태평양 연안에 있는 25개 지방정부에 보낸 공조제안 서한문.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태평양 연안에 있는 25개 지방정부에 보낸 공조제안 서한문. 경기도

 
이 지사는 서한문에서 “태평양에 핵폐기물을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의 계획은 인류와 자연에 대한 중대한 범죄이고 한반도와 태평양 연안 국가는 물론 전 지구적인 해양환경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방류 이후의 폐해와 수산업·무역업·관광산업 타격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
또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갖추고,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각 국가 지방정부에 이메일 등으로 서한을 보냈다"며 "서한을 보낸 지 이틀밖에 지나지 않았고 원본 서한이 도착하기 전이라 아직까진 '공조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지방정부는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등엔 "인접국 국민의 생명·안전 도외시" 항의 

이 지사는 일본 경제산업성 가지야마 히로시 장관과 후쿠시마현 우치보리 마사오 지사에게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보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 지사에게 보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 촉구' 서한.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 지사에게 보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 촉구' 서한. 경기도

이 지사는 항의 서한에서 “10년 전 발생한 후쿠시마 참사는 안전보다 비용을 먼저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이번 오염수 방류는 참사로부터 교훈을 무시한 일이자 비극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국민은 물론 인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려와 분노에도 불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끝내 고수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처리 절차 및 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의 즉각적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달 23일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대응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수입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규모 확대,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강화 등 대책 방안을 마련한 상태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