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수 김흥국, 오토바이 치고 달아났다"…뺑소니 혐의 입건

중앙일보 2021.05.06 10:57
가수 김흥국. [일간스포츠]

가수 김흥국. [일간스포츠]

가수 김흥국(62)이 차량 운전 중 신호를 위반하고 오토바이와 접촉사고가 났지만,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로 입건됐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20분쯤 용산구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했다. 이 과정에서 오토바이와 추돌했지만, 현장수습 없이 도주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를 받는다.
 
사고 당시 오토바이도 황색 신호를 어기고 진입해 신호를 위반했으며, 운전자는 사고로 인해 다리를 다쳤다고 한다.
 
김흥국은 사고 당일 바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김씨 측은 "오토바이가 차를 스치고 그냥 현장을 떠나 뺑소니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하며 "경찰 조사에서 확실히 설명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경찰은 양측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고석현·김지혜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