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 ‘백선엽 한ㆍ미동맹상’ 수상…“동맹이 양국 미래 주춧돌”

중앙일보 2021.05.05 17:46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왼쪽)이 4일(현지시간)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받았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서욱 국방장관을 대신해 시상했다. 이광조 JTBC 카메라 기자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왼쪽)이 4일(현지시간)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받았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서욱 국방장관을 대신해 시상했다. 이광조 JTBC 카메라 기자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이 4일(현지시간) '제8회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수상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이날 워싱턴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로부터 감사장과 메달을 받았다. 서욱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이 대사가 시상했다. 

국방부 주관, 중앙일보 후원 제8회 시상식
홍정도 사장 "한국은 당신을 잊지 않겠다"

 
백선엽 한·미동맹상은 2013년 한·미동맹 60주년을 맞이해 동맹의 의미와 중요성을 조명하고 미래 동맹의 발전을 위해 제정됐다. 국방부가 주관하고 중앙일보가 후원한다. 매티스 전 장관은 지난해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시상식이 약 7개월 미뤄졌다.  
 
매티스 전 장관은 시상식에서 “군인이라면 모두 아는 이 상을 겸손한 마음으로 받았다”면서 “비록 멀리서도 백선엽 장군의 결단력과 희생, 나라에 대한 헌신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백 장군이 세상을 떠난 뒤 첫 수상자가 돼 더욱 의미가 있다고도 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미국과 한국은 70년도 더 전에 서로에게 헌신하기로 했던 동맹”이라면서 “강력한 한·미 연합군은 1950년 가을께 북한을 군사분계선 위로 밀어내려는 유엔군과 함께 백 장군이 한국 측의 노력을 이끌면서 그의 리더십으로 태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전쟁 때 형성된 이 동맹은 한국과 미국의 미래 세대 평화를 위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왼쪽)이 4일(현지시간)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받았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서욱 국방장관을 대신해 시상했다. 이광조 JTBC 카메라 기자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왼쪽)이 4일(현지시간) '백선엽 한미동맹상'을 받았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서욱 국방장관을 대신해 시상했다. 이광조 JTBC 카메라 기자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은 동영상으로 전한 축사에서 “매티스 장관 재임 당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쏘고 핵실험을 해 한반도는 다시 한번 전쟁의 위협에 놓였다”면서 “매티스 장관은 굳건한 한·미동맹 속에서 한반도 평화를 지켜줬다”고 감사를 전했다. 
 
홍 사장은 백 장군이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을 만나 ‘우리는 함께 간다(We go together)’고 말했던 일화를 언급하며 “한·미동맹의 본질적인 정신을 이보다 더 설득력 있게 전하는 표현도 없다. 매티스 장관은 이러한 정신을 구체화한 분”이라고 치하했다. 
 
이어 “한·미 동맹의 역사를 살펴보면 한국과 미국은 운명으로 엮어진 사이다. 당신과 한국인도 마찬가지"라면서 “한국과 한국인은 당신을 잊지 않겠다"고 마무리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축사를 듣는 동안 메모를 했으며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축하 동영상에서 “2017년 남북이 군사적으로 긴장 상태일 때 장관님의 탁월한 리더십과 지원 덕분에 위기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면서 “이런 노력 덕분에 한·미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지속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포상금 전액을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사업에 기부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