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문자폭탄 양념이라던 文…김정은 비판 처벌도 모순"

중앙일보 2021.05.05 12:46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 임현동 기자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과 가족에 대한 인신 모독성 전단을 뿌린 30대 남성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고소취하는 그나마 다행이지만 문 대통령의 입장은 여전히 자기 모순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며 지지하던 문 대통령이 정작 본인에 대한 비난은 못 참고 모욕죄로 고소했다"며 "남에 대한 욕설과 비난은 괜찮고 자신에 대한 욕설과 비난은 참지 못한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민주국가의 지도자는 국민으로부터 모욕도 충분히 감내해야 한다며 뒤늦게나마 고소를 취하한 문 대통령인데, 정작 김정은을 비판한 대북전단에 대해서는 법까지 만들어서 민주국가의 국민을 처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에게 바른말 비판하는 대한민국 국민은 정당한 자유와 권리를 행사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의 입장에서 대한민국 국민을 처벌할 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입장에서 표현의 자유를 지켜주는 게 본연의 임무"라고 말했다. 또 "우리 국민에게 전단살포를 금지할 게 아니라, 오히려 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전단 정도는 양념이라고 훈계해줘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실장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실장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실장은 "뒤늦게 고소를 취하하면서 정작 사안과 경중에 따라 앞으로 처리할 것이라는 유보입장은 또 무엇이냐"며 "참을 수 없는 수준이면 또 모욕죄로 직접 고소하겠다는 것이냐. 남에게 양념이면 나에게도 양념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표현 자유를 인정하면 대통령에게뿐만 아니라 독재자 김정은을 향한 정당한 표현의 자유도 보호해줘야 한다"며 "자기모순에서 벗어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