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표류 '잠실 제2코엑스' 속도…與다수 시의회문턱 넘었다

중앙일보 2021.05.05 11:33
잠실 스포츠 마이스 민간투자사업 조감도. [그래픽 서울시]

잠실 스포츠 마이스 민간투자사업 조감도. [그래픽 서울시]

'잠실 제2코엑스'란 별칭을 가진 서울 송파구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게 됐다. 
 
서울시의회는 지난 4일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 사업 지정 및 제3자 제안공고(안)'를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 사업은 서울 송파구 잠실운동장 일대에 35만㎡ 규모로 코엑스 3배 크기의 대형 컨벤션센터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달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이번 공고안의 시의회 통과에 따라 서울시는 이달 중으로 제3자 제안공고를 내고 10월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착공은 2023년 3월로 계획돼있다. 총사업비는 2조 2280억원으로 40년간 민간이 운영하는 조건이다.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처음 이 안을 제안했기 때문에 사업시행자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사업이 진행되며 시행자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이 사업을 필두로 서울시가 향후 다른 여러 개발 사업에도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09석 중 101석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인 서울시의회에서 서울시의 초대형 개발사업을 통과시켰다는 점 때문이다. 서울 강남에선 2000년 코엑스 증축 이후 거의 20여년간 인프라 확충이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하며 다시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잠실 제2코엑스' 사업이 완료되면 한강 변 모습도 획기적으로 바뀌게 된다. 대규모 개발로 인해 인근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 가능성도 제기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