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대학 안 간 청년,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 제안

중앙일보 2021.05.05 00:02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대학을 안 가는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꼭 대학 진학이 아니더라도 청년들이 진로를 탐색할 다양한 기회가 마련돼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가진 고졸 취업지원 업무협약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청년 문제와 관련해 제 고민이 왜 실력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형식적인 학력 등을 가지고 차별하느냐였다"며 "생산성이나 역량이 정말 중요한데 학력 등으로 임금 차별을 하니까 사람들이 안 가도 될 대학을 다 가느라 국가 역량도 손실이 있고, 개인으로서 인생을 낭비한다는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가 큰 것이 대학 서열화 문제, 입시 문제 아니면 초·중·고의 왜곡된 교육 환경이 주 원인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 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