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러 ‘스푸트니크 V’ 코로나 백신 최종 평가 7월께 내릴 것”

중앙일보 2021.05.04 20:34
러시아 스푸트니크V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스푸트니크V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들이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에 대한 최종 평가를 오는 7월께 내릴 것으로 보인다.
 
3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WHO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것에 따르면 마리안젤라시마오 WHO 사무부총장은 이날 “우리 조사팀이 이미 2주 동안 러시아에 머물면서 임상시험에 대한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며 “5월 10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생산 현장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마오 부총장은 WHO 조사팀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생산하는 5개 시설을 방문할 계획이다. 2개 시설 방문 때는 유럽연합(EU)의 의약품 평가·감독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 전문가들도 동행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전문가들이 임상시험과 생산 시설의 필수 기준 부합 여부에 근거해 6월 말, 혹은 7월에 (스푸트니크 V) 백신에 대한 평가를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스푸트니크 V 백신은 EMA 사전검토, WHO 긴급사용목록(EUL) 등재 심사 단계에 있다.
 
EMA는 지난 3월 초부터 스푸트니크Ⅴ에 대한 승인 심의 절차에 착수했다.
 
한편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했지만,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 2상 결과만으로 승인하면서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러다가 지난 2월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3상 결과가 공개되면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