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 베오그라드 리탐컵에서 개인 종합 4위 “리듬체조의 주역으로 떠올라”

중앙일보 2021.05.04 14:52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체육학과 김주원(사진)이 5월 1~2일에 열린 제15회 슬로베니아 베오그라드 리탐컵(FIG International Tournament Ritam Cup 2021)에서 리듬체조 개인 종합 4위에 올랐다.
 
김주원은 국내에서 훈련을 이어가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러시아로 건너가 본격적인 대회 준비에 돌입, 훈련 후 긴 공백기를 거쳐 대회에 참가했다.  
 
실질적으로 2020년 1월 국가대표 선발전 이후 국내외에 대회가 전무했고, 기량 점검을 위해 온라인 대회에 참여하긴 했지만 그동안 떨어진 감각을 끌어올리기엔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김주원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리듬체조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그 외 국제대회에 우리나라 대표로 여러 차례 출전한 리듬체조 기대주로 꾸준히 그 기량을 인정받고 있는 선수이다.  
 
세종대 양성해 교수는 “김주원은 대담한 연기와 수구를 아주 잘 다루는 훌륭한 선수로, 앞으로의 성적이 더 기대되는 선수이다. 우리 대학은 김주원 선수가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주원은 올해 남아있는 국제경기들에 참가할 예정이며 이번 대회에서의 문제점을 분석, 보완하여 이후 경기에서는 메달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