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TV로 간 핑크퐁…‘베이비샤크 빅쇼’ 유아동 시청률 1위 올라

중앙일보 2021.05.04 14:44
3월 미국 니켈로디언 채널에서 시작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베이비샤크 빅쇼’. [사진 스마트스터디]

3월 미국 니켈로디언 채널에서 시작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베이비샤크 빅쇼’. [사진 스마트스터디]

핑크퐁 아기상어가 미국 TV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세계 최대 키즈 엔터테인먼트 채널 니켈로디언과 스마트스터디가 공동 제작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베이비샤크 빅 쇼(Baby Shark’s Big Show!)’로 미국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것. 핑크퐁 아기상어 제작사 스마트스터디는 4일 "‘베이비샤크 빅 쇼'가 지난 3월 26일 방영 첫날 2~5세 유아동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한달 동안 니켈로디언과 닉 주니어 채널에서 누적 시청자 740만명을 기록했다"이라며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 공개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마트스터디-니켈로디언 공동 제작
“가족·단짝·라이벌 등 다양한 관계 그려
부모 및 형제자매 동반 시청률 40% 달해”

미국 TV시장에 첫 진출한 이번 시리즈는 양사가 2019년 6월 계약 체결 이후 약 2년간 머리를 맞댄 결과물이다. ‘베이비샤크 빅 쇼’의 캐릭터와 스토리, 세계관 등에 대한 세세한 논의를 거쳐 캘리포니아 버뱅크에 있는 니켈로디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제작했다. 스마트스터디 정연빈 미국 법인장은 서면 인터뷰에서 “핑크퐁 아기상어의 IP(지식재산권)가 MD 제품 및 공연 등 다양한 국가와 사업 분야로 확장돼 논의에 다소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베이비샤크 빅 쇼’는 KBS에서 방영된 ‘핑크퐁 원더스타’(2019~2020)나 현재 방영 중인 후속작 ‘명탐정 핑크퐁과 호기’와는 전혀 다른 내용이다. 기존 프로그램이 핑크퐁과 호기가 고민 해결사 ‘원더스타’를 결성해 친구들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이야기를 주축으로 한다면, ‘베이비샤크 빅 쇼’는 보다 폭넓은 관계를 다룬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시즌에 니켈로디언과 EBS 등에서 공개된 ‘아기상어 올리와 윌리엄: 피시마스 대소동’은 그 예고편 격이다.  
 
‘베이비샤크 빅 쇼’는 다른 시리즈보다 다양한 관계를 다룬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사진 스마트스터디]

‘베이비샤크 빅 쇼’는 다른 시리즈보다 다양한 관계를 다룬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사진 스마트스터디]

정연빈 법인장은 “미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통하면서 차별화된 애니메이션을 만들기 위해 캐릭터를 리뉴얼했다. 엄마상어와 아빠상어 등 가족 구성원 사이의 에피소드를 늘리고 아기상어가 단짝 친구와 라이벌을 만나 관계를 쌓아가는 등 이야기를 확장했다”고 설명했다.정 법인장은 “다른 애니메이션과 비교해 봤을 때도 형제·자매 및 부모와 공동 시청률이 높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2~5세 유아동과 18~49세 성인 시청자가 함께 시청하는 비율이 40%에 달한다.
 
지난해 11월 2일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 영상이 유튜브 최다 조회 영상 1위에 오르면서 IP가 가진 힘은 더욱 세졌다. 당시 70억 뷰를 돌파한 영상은 이후에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 4일 현재 84억 뷰에 달한다. 2019년 북미 33개 도시에서 진행한 뮤지컬 투어 등은 코로나19로 중단돼 오프라인 공연 시장은 타격을 입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고 가정 내 유아동콘텐트 시청 시간은 늘어나면서 온라인 콘텐트는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1월 넷플릭스 오늘의 톱 10 5위에 오른 ‘핑크퐁 시네마 콘서트: 우주대탐험’. [사진 스마트스터디]

1월 넷플릭스 오늘의 톱 10 5위에 오른 ‘핑크퐁 시네마 콘서트: 우주대탐험’. [사진 스마트스터디]

새로운 플랫폼과 접점도 넓혀가고 있다. ‘핑크퐁 원더스타’는 지난해 12월 유튜브 오리지널 시리즈로 재탄생했다. KBS에서 방영된 동명 애니메이션을 바탕으로 매 에피소드 시작 전 주제별 교육 영상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구성했다. 인기 동요 27곡이 삽입된 싱어롱 영화 ‘핑크퐁 시네마 콘서트: 우주대탐험’은 지난 1월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톱 10’ 영화 부문에서 5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2월엔 북미 최대 TV 스트리밍 플랫폼 로쿠에서 24시간 내내 관련 콘텐트를 즐길 수 있는 ‘아기상어 TV’를 론칭하는 등 전방위로 영토 확장 중이다. 정 법인장은 "플랫폼에 제약을 두지 않고 플랫폼별로 소비되는 콘텐트의 성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다양한 인종·국적 시청자의 사회·문화적 감수성을 고려해 새로운 시리즈를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