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임혜숙은 “노조 이해 구했다” 했는데…노조는 부인

중앙일보 2021.05.04 14:33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도중 허위 답변 논란에 휘말렸다. 임혜숙 후보자는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국회의원 질의에 답변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뉴스1]

 

과기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황보승희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지난해 12월 임 후보자가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으로 선임되는 과정에서 벌어진 논란을 거론했다. 당시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연구노조)은 NST 이사장 최종 후보 3인에게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NST의 역할과 책임 등에 대한 후보자의 생각을 묻기 위해서였다.  

 
모두 6개 항목으로 구성한 질의에 대해 후보자였던 이병권 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은 4600자, 이재성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는 6800자 분량으로 답을 내놨다. 하지만 임혜숙 당시 후보자는 “앞으로 고민하겠다”며 답변을 사실상 거부했다.
 
황보 의원은 당시 임 후보자가 회신한 200자 분량의 답변서를 프레젠테이션 화면에 띄우면서 “적절했나?”라고 질의했다. 임 장관 후보자는 이에 대해 “책임질 수 없는 약속을 하는 것이 염려돼 사실관계를 잘 파악한 뒤 답을 하겠다고 했다”고 답변했다.
 
황보 의원은 이어 임 후보자가 (NST 이사장 후보 시절) NST 이사장으로 임명되면 (공공노조의 질의에 대해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했는데, 실제로 답변했는지 재차 추궁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공공)노조를 만나서 정확한 이해를 구했고, 하나씩 역할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답변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의 공개질의서에 대한 임혜숙 당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후보자의 공개답변서. 사실상 답변을 거부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진 공공연구노조]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의 공개질의서에 대한 임혜숙 당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후보자의 공개답변서. 사실상 답변을 거부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진 공공연구노조]

 
하지만 이 같은 임 후보자의 답변에 대해서 공공노조는 부인했다. 공공노조 관계자는 “NST 이사장으로 취임한 지 얼마 안 돼 임 이사장이 공공노조를 방문했다”며 “당시에도 노조의 공개 질의에 대해서 답변을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당시 노조를 방문한 임 후보자는 출연연 연구진의 제안을 듣기만 했을 뿐, 구체적으로 답변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당시 공공노조가 출연연 운영방안에 대해서 질의했을 때도 그는 “차차 공부해 보겠다”며 자신의 구상을 언급하지는 않았다는 게 공공노조 관계자의 설명이다.  
 

NST 이사장 자격 논란에 “공고에 실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문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에게 NST 이사장 임명 후 약 3개월 만에 직을 내려놓게 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매우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장관직 제의가 오자 이사장직을 3개월 만에 내려놓은 것처럼, 추후 다른 제의가 오면 과기부 장관직도 내려놓을 것이냐는 질의에는 “가정적인 질문이라서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책임감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NST 이사장 지원 자격 논란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NST 이사장 공모에 지원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갖고 있었다”며 “이는 NST 이사장 초빙 공고상 응모 자격(정당에 속하지 않은 사람)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자는 “공고에 실수가 있었을 것”이라며 “응모 자격을 눈여겨보지 않았기 때문에 제가 이해한 대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문희철 기자 reprot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