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인도에 거주하는 교민 등 173명이 4일 비스타라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입국한 사람들은 현대차 인도법인 주재원과 가족 및 출장자, 유학생 등이다. 일부 교민들은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이었고, 버스 탑승 구간인 공항청사 밖에서는 쌀쌀한 날씨 탓에 여행용 가방에서 서둘러 옷을 꺼내 입기도 했다. 이번에 귀국한 교민들은 입국 즉시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이후 다시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오는 7일에는 벵갈루루에서 아시아나항공 편으로 교민 211명이 추가로 귀국할 예정이다. 김상선 기자 
 
 
 
 
 
  
 
 

[이 시각] 코로나19 심각. 인도 교민 173명 귀국. 7일간 시설격리후 자가격리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인도에 거주하는 교민 등 173명이 4일 비스타라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입국한 사람들은 현대차 인도법인 주재원과 가족 및 출장자, 유학생 등이다. 일부 교민들은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이었고, 버스 탑승 구간인 공항청사 밖에서는 쌀쌀한 날씨 탓에 여행용 가방에서 서둘러 옷을 꺼내 입기도 했다. 이번에 귀국한 교민들은 입국 즉시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이후 다시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오는 7일에는 벵갈루루에서 아시아나항공 편으로 교민 211명이 추가로 귀국할 예정이다. 김상선 기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