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4일 사퇴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논현동 남양유업 본사 대강당. 입장 발표 현장에 선 홍 회장은 먼저 고개를 숙인 뒤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중간중간 눈물을 흘린 홍 회장은 "2013년 밀어내기 사태와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매일유업) 비방글 사태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처를 했어야 하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힌 홍 회장은 질의 응답 없이 현장을 떠났다. 장진영 기자

[이 시각]'불가리스 사태'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사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4일 사퇴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논현동 남양유업 본사 대강당. 입장 발표 현장에 선 홍 회장은 먼저 고개를 숙인 뒤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중간중간 눈물을 흘린 홍 회장은 "2013년 밀어내기 사태와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매일유업) 비방글 사태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처를 했어야 하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힌 홍 회장은 질의 응답 없이 현장을 떠났다. 장진영 기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