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노삼성차 노조 4일 8시간 전면 파업 돌입...올들어 2번째

중앙일보 2021.05.03 21:03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가 지난 3월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는 4일 하루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사진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가 지난 3월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는 4일 하루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사진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4일 하루 전면파업을 벌인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3일 “부산공장과 영업지부 등 전체 노조 조합원이 4일 8시간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8시간 전면파업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르노삼성차는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체결하지 못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달 29일 임단협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사측은 기본급 동결, 격려금 500만원 지급, 순환 휴직자 290여명 복직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사측 제시안은 수용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거부했다. 노조는 부분파업과 전면파업을 병행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에 2020년 임단협과 관련해 기본급 7만1689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원 지급을 제시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6일과 7일 임단협 본교섭 진행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전면파업으로 향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르노삼성차 사측은 “4일 직장 부분폐쇄를 결정했다”며 “XM3 수출 앞둔 중요한 시점에서 노조 파업으로 인한 작업장 안전 담보와 손실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