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6월 국내 개최 월드컵 예선 AFC에 불참 통보

중앙일보 2021.05.03 16:33
북한이 국내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 불참하겠다고 AFC에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유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다. [사진 afc 홈페이지 캡쳐]

북한이 국내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에 불참하겠다고 AFC에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유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다. [사진 afc 홈페이지 캡쳐]

북한이 다음 달 국내에서 열릴 예정인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참 사유는 코로나19 우려

3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북한축구협회는 AFC에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불참 사유는 코로나19 우려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번 예선에서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레바논, 스리랑카와 H조에 편성됐다. 팀별로 8경기를 치르는데, 2019년 코로나19 확산으로 11월 이후 경기가 중단됐다. 팀별 잔여 경기 4~5경기다. 지난달 3월 치르려 했던 경기는 일부 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6월로 또다시 연기됐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2019년 10월 15일 평양에서 2차 예선 3차전 원정 경기(0-0 무승부)를 치렀다.
 
AFC는 남은 2차 예선 경기를 기존의 홈 앤드 어웨이 방식 대신 5월 31일∼6월 15일 한 나라에 모여 집중적으로 개최하기로 하고 각국의 신청을 받았다. 한국 등이 신청했다. AFC는 지난달 H조 예선은 한국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은 6월 3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7일 북한, 11일 스리랑카, 15일 레바논과 차례로 대결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AFC가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북한 측에 불참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