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TX-D 김포·강남 연결 10조 든다더니…정부 추산은 6조원대

중앙일보 2021.05.03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인 GTX-D 노선을 김포에서 부천을 거쳐 서울 강남까지 연결할 때 정부가 추산한 사업비는 당초 알려진 10조원이 아닌 6조원대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 부천까지로 노선 줄이며
10조 사업비 부담 등 이유로 들어

1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 의원(국민의힘)에게 제출한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사업비 추정 현황’에 따르면 인천시와 경기도, 서울시(강동구)가 건의한 노선에 대해 국토부가 추정한 사업비는 6조~9조원대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각 지자체가 지난해 하반기에 자체 수립한 노선안을 건의했다”며 “이를 놓고 수요와 사업비, 노선 계획안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고 밝혔다.
 
지자체가 건의한 노선별로 보면 경기도가 요구한 GTX-D 노선은 김포(통진)~검단~부천∼사당∼잠실∼하남시청을 잇는 길이 68㎞ 구간이다. 경기도가 자체 계산한 사업비는 5조9375억원이었다. 이에 대해 국토부가 추정한 사업비는 경기도 안보다 조금 많은 6조원 중반대였다. 인천시는 공항∼청라∼가정, 김포(통진)∼검단의 두 노선이 부천에서 합쳐져 사당~잠실~하남으로 이어지는 110㎞ 길이의 ‘Y’자 노선을 건의했다. 자체 추정한 사업비는 10조781억원이었다. 반면에 국토부의 추산은 이보다 적은 9조원 후반대로 나타났다. 서울시 강동구가 건의한 노선은 김포(장기)~검단~부천~사당~잠실~고덕(또는 길동)~하남시청이다. 길이는 65㎞가량이며 사업비는 5조8894억원으로 추정했다. 이 노선에 대해 국토부가 계산한 사업비는 6조원 후반대였다.

관련기사

 
이후 국토부는 지난달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공청회에서 GTX-D 노선을 일명 ‘김부선(김포~부천)’으로 결정해 발표했다. 국토부는 GTX-D 노선이 지자체의 건의안보다 크게 축소된 이유로 ▶10조원 이상 사업비 필요 ▶서울 지하철 2·9호선과 노선 중복 등을 들었다. 그러나 김포~부천~강남~하남 노선의 정부 추산 사업비가 10조원에 훨씬 못 미치는 6조원대로 확인된 것이다. 앞서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GTX-A(동탄~파주 운정)의 사업비는 5조원가량이며 민자 적격성 심사를 받고 있는 GTX-B(송도~마석)는 5조7000억원, 민간사업자 입찰이 진행 중인 GTX-C(수원~덕정)는 4조3000억원이다.
 
철도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사업비 부담도 고려했겠지만, 무엇보다 부천 이후 강남까지 이어지는 구간이 지하철 2호선, 9호선과 겹쳐 오히려 이들 지하철의 승객을 뺏어갈 가능성을 우려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는 GTX-D가 기대보다 대폭 축소되면서 지역 주민들, 특히 김포 신도시의 반발이 거세다는 것이다. 송석준 의원은 “국토부가 나름 신중하게 노선을 정했겠지만,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이 심한 만큼 관련 정보를 보다 명확하게 공개하고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