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가격리 면제되는 백신 증명서, 대학생도 손쉽게 위조 가능?

중앙일보 2021.05.02 21:27
정부24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정부24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질병관리청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전자 예방접종증명서가 위조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질병청은 “테스트 중 생긴 과도기적 문제”라고 설명했다.
 
2일 질병청 등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던 백신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앱인 ‘COOV’의 허점이 드러났다.  
 
컴퓨터 분야를 전공한 대학생이라면 백신 종류, 접종 날짜, 장소, 회수 등 공개된 정보를 활용해 가짜 증명서를 위조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허위로 만든 증명서인지, 질병관리청이 발급한 증명서인지 시스템이 걸러내지 못해 백신을 맞지 않았어도 접종받은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셈이다.  
 
문제는 오는 5일부터 정부가 이 전자 예장접종증명서를 활용해 접종을 마친 이들에게는 방역 조치를 완화할 예정이라는 점이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한 경우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했더라도 검사 결과 음성이고,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를 면제할 방침이다. 또 외국 방문 후 입국 과정에서도 코로나19 검사가 음성이고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이 과정에서 위조된 전자 예방접종증명서를 걸러내지 못한다면 방역에 구멍이 뚫릴 가능성이 커진다.
 
질병청 관계자는 “지난달 25일 외국의 전자증명서를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해 발행국가 및 기관 정보 확이 기능을 일부 수정하는 과정에서 이와 같은 내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현재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앱에 특정 전자증명서를 발급한 국가 또는 기관에 한해서만 인증되도록 하는 업데이트를 긴급 조치하고 있으며 이르면 내일 새벽 완료될 예정이다. 업데이트가 완료되면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앱에서 질병청이 발급한 증명서 외에는 인증되지 않게 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질병청 측은 “앞으로 전자 예방접종증명서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