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시지 집는 손가락' 뭐길래…"남혐" 욕먹은 GS25 포스터

중앙일보 2021.05.02 14:59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편의점 GS25가 1일부터 한 달간 진행 예정이었던 캠핑 제품 관련 이벤트 홍보 포스터를 끝내 삭제했다. 해당 홍보 포스터에 대해 ‘남혐’ 논란이 불거지면서다. GS25 측은 이에 사과 의사를 밝히며 “오해가 없도록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에도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반발이 일면서 ‘불매 운동’과 함께 ‘젠더 갈등’으로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GS25가 진행하는 ‘캠핑가자(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 이벤트 포스터 속 손 모양에 남혐 표현이 있다는 의견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을 혐오하는 표현으로 쓸 때 사용하는 손 모양을 상징하는 로고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손 옆에 있는 ‘소시지’일러스트도 논란을 부추겼다.
 
영문 표현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감성적인 캠핑을 위해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품)의 마지막 알파벳을 거꾸로 세워서 읽으면 ‘megal(메갈)’로 읽힌다는 일부 주장도 나왔다.
 
논란이 일자 GS25는 포스터를 1차 수정했다. 손 모양과 소시지 그림을 삭제하고 달과 별 모양의 그림으로 교체했다.
 
하지만 이것 또한 남혐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포스터 하단에 그려진 달과 별 세 개 그림이 서울대의 한 여성주의 학회 로고와 비슷하다는 것이다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GS25의 경품 이벤트 포스터.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GS25 측은 달과 별 그림과 기존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를 모두 삭제한 2차 수정본을 올렸다.
 
하지만 GS25의 SNS 계정 등에는 공식 사과 요구와 불매 운동을 하겠다는 댓글이 쏟아졌고 결국 GS25는 ‘캠핑 가자’ 이벤트 게시물을 홈페이지와 SNS에서 삭제했다. 하지만 이벤트 자체를 중단하지는 않았다는 게 회사 측의 입장이다.
 
결국 GS25는 2일 오전 사과문을 내고 “캠핑 경품 이벤트를 안내하는 과정에서 디자인 일부 도안이 고객님들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의견을 수렴하여, 디자인을 수정하여 게시했다”면서 “앞으로 GS25는 이벤트 이미지 제작과 문구에 오해가 없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여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