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터리 실시간 관리하고 충전소도 늘어…전기차 시장 커진다

중앙일보 2021.04.30 15:10
SK이노베이션과 SK렌터카가 협업해 전기차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배터리 모니터링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과 SK렌터카가 협업해 전기차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배터리 모니터링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전기차 전방산업 발전에 가속도가 붙었다. 올해 초부터 국내·외 양산차 기업이 전기차 생산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소비자와 직접 맞닿은 전방산업 발전도 빨라지고 있다. 에너지 및 렌터카 기업이 손잡고 전기차 산업 확장에 나서는 것도 최근 산업 트렌드다.

배터리-렌터카 손잡고 배터리 분석
현대차・SK・GS 충전 인프라 경쟁

 

SK이노-SK렌터카 손잡고 배터리 실시간 분석 

SK이노베이션과 SK렌터카가 손을 잡은 게 대표적인 사례다. 양사는 안전하게 오래 쓰는 배터리 솔루션을 만들기 위한 협업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 게 핵심이다.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로 쌓은 배터리 분석 역량과 SK렌터카의 자동차 통합 관리 솔루션인 스마트링크를 결합했다. 양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배터리 솔루션 실시간으로 배터리 사용 데이터를 분석해 배터리 수명 예측 및 과열 등 이상 징후를 감지한다. SK이노베이션과 SK렌터카는 배터리 솔루션을 장기 렌털 전기차에 시범적으로 탑재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이번 솔루션을 시작으로 전기차 배터리를 최상의 상태로 유지할 수 있는 자동 관리 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전기차 배터리 사용 기한을 늘릴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데이터에 기반을 둔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렌터카 사업자·배달 사업자·택시 및 버스와 같은 상용차 운영 업체 등에 제공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사업자들이 차량 상태를 한눈에 파악해 손쉽게 관리할 수 있고 배터리 잔여 수명 등 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어 차량 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유석 SK이노베이션 마케팅본부장은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전기차 소비자들이 보다 오랜 기간 양질의 배터리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롯데렌탈이 손잡고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및 배터리 신규 서비스 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0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열린 공동개발 협약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롯데렌탈 기획부문 이장섭 상무, 마케팅부문 최근영 상무, 김현수 사장,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 경영전략총괄 장승세 전무, E-platform 사업부문 김태영 담당.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과 롯데렌탈이 손잡고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및 배터리 신규 서비스 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0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열린 공동개발 협약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롯데렌탈 기획부문 이장섭 상무, 마케팅부문 최근영 상무, 김현수 사장,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 경영전략총괄 장승세 전무, E-platform 사업부문 김태영 담당. 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롯데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인증 도입 

전기차 시장을 놓고 기업 간 합종연횡도 한창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롯데렌탈이 대표적이다. 양사는 30일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및 배터리 신규 서비스 사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관련 축적된 기술력을 활용해 롯데렌탈과 손잡고 전기차 특화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특화 서비스는 전기차 상시 진단 및 평가인증 서비스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현재 용량 및 안전 상태 확인, 미래 퇴화도 예측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배터리 평가 인증서를 발급한다. 롯데렌탈은 배터리 진단 결과를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런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중고 전기차 판매 시 높을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롯데렌터카를 보유한 롯데렌탈은 해외 ESG채권을 발행해 올해 약 4000대의 전기차를 구매할 계획이다. 양사는 향후 전기차 배터리 렌탈 사업 및 노후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재활용 사업 등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전기차 보유 1위 업체인 롯데렌탈과 고객들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전기차 충전소 E-피트. 사진 현대차

현대차 전기차 충전소 E-피트. 사진 현대차

 

전기차 충전소 경쟁도 뜨거워 

국내 기업 간 전기차 충전소 경쟁도 뜨겁다. 국내 주요 기업이 충전 인프라 확충에 뛰어들었다. SK㈜는 최근 초급속 충전기 제조사인 시그넷EV 지분 55.5%를 2930억원에 인수했다. 시그넷EV는 시그넷시스템에서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업이 인적분할돼 2016년 설립된 회사다. 현대자동차도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현대차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이피트) 운영을 시작한다. GS칼텍스 등 정유사도 기존 충전소에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하는 등 인프라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충전 인프라 없이는 전기차 시대를 맞이할 수 없다”며 “주유소 1만2000곳에 비교하면 전기차 충전시설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