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유, 유로파컵 4강서 AS로마 6-2 대파

중앙일보 2021.04.30 09:32
맨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맨 왼쪽)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직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맨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맨 왼쪽)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직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무대에 한 걸음 다가섰다.
 
맨유는 30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로파리그 4강 1차전에서 AS로마(이탈리아)를 6-2로 대파했다. 브루누 페르난데스와 에딘손 카바니가 멀티골을 터뜨리며 완승의 선봉에 섰다.
 
맨유는 정상에 오른 2016~17시즌 이후 4년 만의 결승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다음달 8일 원정 2차전에서 지더라도 세 골 차 이내면 결승에 오른다. 준우승한 1990~91시즌 이후 20년 만의 결승행에 도전하는 로마는 홈에서 대승을 거둬야 하는 부담을 짊어지게 됐다.  
 
전반은 로마가 우세했다. 전반 9분만에 맨유 페르난데스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4분 뒤 로렌조 펠레그리니가 페널티킥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의 균형을 되찾았다. 34분에는 에딘 제코의 추가골이 터져 2-1로 앞섰다.
 
후반 들어 맨유가 전열을 재정비하고 대반격을 펼쳤다. 후반 3분과 19분 카바니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3-2로 역전했다. 이후 페르난데스의 페널티킥 추가골과 폴 포그바, 메이슨 그린우드의 쐐기골이 이어졌다.  
 
비야레알(스페인)은 아스널(잉글랜드)과 4강 1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전반5분 마누 트리게로스, 29분 라울 알비올의 연속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아스널은 후반 28분 니콜라 페페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해 영패를 면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