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극비 진행중인 '마지막 총장' 지명…김오수·구본선 거론

중앙일보 2021.04.29 22:30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자를 조만간 지명한다. 
 
29일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4명으로 압축한 김오수(58ㆍ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 구본선(53ㆍ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59ㆍ23기) 법무연수원 원장, 조남관(56ㆍ24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중 한 명이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는 29일 회의를 열어 후보 4명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연합뉴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는 29일 회의를 열어 후보 4명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장관이 1명을 제청하는 형식이지만 문 대통령의 의중이 결정적이라는 데엔 이견이 없다. 청와대는 검찰총장 인선에 대해 극도의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관련 논의엔 박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 등 극소수만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다만 당초 유력 후보로 거론돼 왔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탈락에 대해선 청와대와 여권 전체에서 “예견된 수순”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여권의 고위 인사는 “마지막 총장은 정권말을 비롯한 퇴임후 수사 상황을 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며 “야권에서 친정부 성향으로 낙인 찍은 인사를 임명하는 정치적 부담을 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사는 “피의자 신분인 총장이 있었느냐”며 애초 이 지검장 발탁 가능성이 낮았다고 했다. 
 

청와대의 극도 보안속에 정치권에선 4명의 후보군 중 상대적으로 김오수 전 차관과 구본선 고검장쪽에 무게를 두는 기류가 읽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열리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열리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의 고위 인사는 “흔들린 검찰 조직내 안정감을 배려해 김 전 차관의 발탁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친정부 성향이라는 야권의 인식과 감사위원 발탁이 불발됐던 이력 등이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4인의 후보 발표가 특정 인물을 염두에 둔 구색 맞추기라는 의심을 거두기 어렵다”며 김 전 차관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정치적 부담이 덜한 구 고검장의 발탁 가능성을 언급하는 목소리도 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추미애 전 법무장관 임명 직후 실시된 인사에서 대검 차장검사로 승진했다. 구 고검장은 인천 출신으로 4명의 후보군 중 유일하게 서울법대 출신이 아닌 서울대 교육학과 출신이다.
 
 반면 2019년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던 배 원장이나, 윤 전 총장 징계과정에서 추 전 장관과 각을 세웠던 조 차장에 대해선 "여권의 반발이 꽤 크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을 하기 위해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을 하기 위해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러나 여당 법사위 소속 의원은 “두 사람에 대해 비토 의견이 적지 않은 게 사실이지만 문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속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문 대통령이 깊이 고민할 것"이라고만 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이날 추천된 후보 4명에 대한 검증을 거쳐 다음주 초 최종 후보 1명을 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한다. 실제 임명은 국회 인사청문회 이후 5월 말께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