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 쏘쏘에요" 배민 리뷰에…사장 답글 "아픈거 안나았으면"

중앙일보 2021.04.29 19:19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고객의 음식 평가 리뷰에 답글을 남긴 가게 사장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하고 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배달의 민족) 사장 답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사진에 따르면 한 손님은 죽집에서 소고기 야채죽을 주문한 뒤 "후두염이 심해 시켰는데 쏘쏘다(그저 그렇다)"는 내용의 리뷰를 남겼다.
 
이에 아이디 '사장님'의 댓글이 게재됐다. 사장은 해당 리뷰에 "16시간 일해가면서 만든다. 쏘쏘라고 하실 거면 다른 데 가서 시켜 드시라. 배달료 더 비싸고 가격 더 비싼 데서"라며 "아프신 거 안 나으셨으면 좋겠네요"라고 적었다.
 
최근 외식업계 리뷰 문화가 활성화하면서 이와 비슷한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앞서 26일에도 제주도 흑돼지 식당이 '집게 하나로 여러 테이블을 돌려가며 사용한다'는 점을 지적한 손님에게 "손님같이 예민한 분이 리뷰 0.5점 쓰시더라", "별점 테러하실 줄 알았다"고 답해 뭇매를 맞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