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원식 “전직 대통령 사면? 지금 필요한 건 내란음모 수사”

중앙일보 2021.04.29 18:56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주자 우원식 의원이 야권에서 주장하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지금 필요한 건 사면이 아니라 내란음모 수사”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국민의힘 내 친박 일부와 오세훈·박형준 두 단체장까지 마치 재보궐 승리 전리품 마냥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며 “동의할 수 없다, 국민도 정의롭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을 받고도 정치적 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지 않는 사람을 사면해준다면 궤변에 힘을 실어준 꼴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사면을 논하기 전에 계엄령 관련 수사부터 제대로 받아야 한다”며 “김무성 전 대표의 계엄계획 실토로 오히려 박 전 대통령 새로운 혐의만 드러난 꼴”이라고 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검토를 지시했다는 말을 한 바 있다.
 
우 의원은 “당장이라도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을 미국에서 소환 조사해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인 가담 여부, 실행 계획 등 확인해야 한다”며 “내란음모 관련 위법 사항 있다면 형량이 더 늘어야 할 판에 무슨 사면인가, 지금 사면을 주장하는 것은 내란음모 묵인하자는 소리나 다름없다”고 짚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