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선수단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앙일보 2021.04.29 18:25
29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사진 대한체육회]

29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배구 국가대표 김연경. [사진 대한체육회]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선수단은 경기력 유지 차원에서 화이자 백신

유도, 탁구, 여자 배구, 산악, 태권도, 역도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100명은 29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선수들은 격리된 차량을 타고 이동해 백신을 접종했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의 백신 접종 대상자는 총 931명이다.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30세 미만 대상자 598명은 백신별 접종 주기와 임박한 대회 일정을 고려해 경기력 유지 차원에서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마친 뒤 돌아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마친 뒤 돌아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9일을 시작으로 30일 오후 3시, 5월3일 오후 4시, 5월4일 오후 3시 등 4번에 걸쳐서 화이자 백신을 1차로 맞는다. 나머지 선수단 임원과 체육회 직원, 지원팀, 협력사 관계자들은 5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여자 배구 국가대표 선수인 김연경(33)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말들이 많아 불안하다"고 하자 의사는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기도 했다. 김연경은 "걱정을 많이 했는데, 독감 주사를 맞은 느낌이다.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들의 무더기 확진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2차 접종을 마치고 이탈리아로 출국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은 1차 접종 3주 후에 이뤄진다"며 "정확한 날짜는 질병청에서 따로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9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 사진공동취재단

29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 사진공동취재단

태권도 간판 이대훈은 "백신을 맞으니 이제 올림픽이 다가왔다는 걸 실감한다"며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얘기가 많아 아무래도 접종하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했고, 불안감은 조금 사라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탁구 이상수도 "겁이 나기도 했지만, 막상 백신을 맞으니 괜찮다"며 "접종 전 대기할 때 올림픽이라는 압박감과 이름값을 다시 생각하게 됐고, 이젠 코로나19를 걱정하지 않고 올림픽을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인 안바울은 "백신을 맞기 전 걱정했는데 일반 주사를 맞은 느낌"이라며 "백신을 맞기 전보다 마음이 편해졌고 최선의 컨디션으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야구 국가대표 후보 선수들은 프로야구 시즌 중이라 전국에서 구단별로 따로 서울로 온다. KBO 사무국 관계자는 "NC 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 SSG 랜더스, KIA 타이거즈 소속 후보 선수들이 이날 지방에서 경기를 하는데, 지방에서 일찍 올라와 먼저 접종할 수 있도록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