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형 일자리' 방문한 文 "경제 성공전략으로 키운다"

중앙일보 2021.04.29 17:02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의 대화를 듣고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의 대화를 듣고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현장을 찾아 "상생형 일자리를 우리 경제의 또 하나의 성공전략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빛그린산단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역이 사회적 합의를 통해 창의적 일자리 사업을 제시하면 정부는 맞춤형 지원 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를 위한 투자협약을 맺어 탄생한 광주형 일자리의 구체적인 모델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이날 준공에 이어 오는 9월부터 연 7만대 규모의 경형 SUV 양산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균형을 찾기 위한 도전"이라며 "사람과 노동의 가치를 존중하며 노사 협력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동자와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경제를 만드는 시도"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도시 빛고을 광주에 ‘상생’이라는 이름을 더하게 됐다"고 축하를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가 불러온 지역사회 고용 효과를 높이 평가했다. 그는 "현재까지 채용된 385명의 직원 중 70% 이상이 광주와 전남의 20, 30대 청년들"이라며 "내년에는 직원 수가 900명을 넘어서서 더 많은 취업 기회가 열리게 된다"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합의에 따른 적정임금 수준을 유지하면서 기업이 커나갈 때 지역의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와 희망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의 대화를 듣고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열린 준공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의 대화를 듣고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전국으로 확산시킨다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그는 "상생형지역일자리가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까지 확산되었고, 총 51조원의 투자와 13만개의 고용 창출을 예정하고 있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상생형지역일자리 모델을 찾으려는 노력이 전국 각지에서 계속되고 있고, 그중 몇 곳은 올해 안 협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통해 얻은 자신감으로 함께 더 높이 도약하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 전국 최초의 지역 상생형 일자리 기업이다. 지난 5일부터 시험생산에 돌입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오는 9월까지 시험생산을 한 뒤 9월 중 양산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