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싱가포트 2조 프로젝트 직접 챙긴다

중앙일보 2021.04.29 16:10
 지난해 1월 싱가폴 톰슨 동부해안선 지하철 현장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왼쪽 세번째). 쌍용건설.

지난해 1월 싱가폴 톰슨 동부해안선 지하철 현장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왼쪽 세번째). 쌍용건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지난 27일 싱가포르로 출장을 떠나 쌍용건설이 현지에서 진행 중인 2조원대 프로젝트를 직접 챙기고 있다. 
 
쌍용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수행 중인 프로젝트는 총 5곳, 2조 1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김 회장이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했던 것에 한계를 느껴 직접 출장길에 오르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 회장은 출장 중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발주처 관계자들과 만나 현안을 조율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한동안 미뤄졌던 대형 프로젝트의 발주가 재개될 것으로 보고 신규 프로젝트 수주 영업에도 나설 계획이다. 
 
김 회장은 출장 기간 동안 먼저 우드랜드 병원 현장,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 현장을 방문해 현안을 점검하고 발주처 면담을 실시한다. 우드랜드 병원은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미래형 종합병원 조성 프로젝트로, 약 7만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 동, 1800병상 규모다. 이 병원의 공사비는 미화 7억 4000만 달러(약 8800억원)에 달한다. 
 
싱가포르 의료 시설 가운데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우드랜드 병원 조감도. [쌍용건설]

싱가포르 의료 시설 가운데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우드랜드 병원 조감도. [쌍용건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토목공사 현장 3곳을 방문할 예정이다. 쌍용건설이 시공 중인 남북 고속도로 N102·N111공구(8500억원)와 도심지하철 TEL308공구(3050억원)는 싱가포르 정부 육상교통청에서 발주한 대형 토목 공사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해외현장은 워낙 규모가 큰 데다 현안이 다양해 그동안 화상회의와 유선통화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출장길에 오르게 된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해외출장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난해 말 김 회장의 두바이 출장을 통해 로열 아틀란티스 호텔의 공사비를 기존 8000억원에서 약 1조5000억원으로 대폭 증액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고 말했다.
 
김석준 회장은 1983년 쌍용건설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수시로 해외 현장을 방문해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