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후유장애에 대한 재활치료와 소득 보장 강화한 100세 시대 맞춤형 보험

중앙일보 2021.04.29 00:05 5면
     DB손해보험 ‘더필요한 소득보장보험’은 후유장애 등 재활치료와 소득 보장을 강화한 100세 시대 맞춤형 상품이다. [사진 D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더필요한 소득보장보험’은 후유장애 등 재활치료와 소득 보장을 강화한 100세 시대 맞춤형 상품이다. [사진 DB손해보험]

2019년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3만2000달러로 세계 12위에 해당한다. 한국인 기대수명은 2012년 80.9세, 2014년 81.8세, 2016년 82.4세, 2018년 82.7세로 선진국 수준(일본 84.4세)에 근접하고 있다.
 

DB손해보험

평균수명이 늘면서 병을 달고 사는 유병기간 또한 2012년 15.2년에서 2018년 18.3년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100세 시대 행복한 삶의 관건은 유병기간의 적극적 치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장수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해선 후유장해 등의 재활치료에 대한 보장이 필요하다. DB손해보험은 이런 고객 니즈를 충족하는 재활 및 소득 보장 전용보험인 ‘더필요한 소득보장보험’을 지난 2월부터 판매하고 있다.
 
기존 후유장해 담보의 경우, 재활치료에 필수적인 보장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보험료 부담과 가입금액 제한으로 담보부가율 및 보장금액은 고객의 필요 대비 낮았다. 이에 DB손해보험은 중증 장해일수록 고액으로 더 보장하고, 합리적인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는 새로운 후유장해 담보를 선보였다.
 
상해후유장해Ⅱ 담보의 경우 기존 1억원에서 최대 3억원까지, 질병후유장해Ⅱ 담보는 기존 10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을 확대, 장해지급률 구간에 따라 적절하게 보장한다. 특히 질병후유장해 담보의 경우 높은 보험료로 인해 충분한 보장 가입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해 기존 상품(100세만기·20년납·1000만원 기준 남자 3만9120원, 여자 4만9400원) 대비 저렴한 보험료(3000만원 기준 남자 2만5270원, 여자 2만2830원)로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암으로 인한 후유장해 보장을 강화했다. 기존 질병후유장해 담보보다 85% 더 저렴한 암후유장해(3~100%) 담보를 신규 개발해 선보였다.
 
DB손해보험은 사망이나 중증 후유장해 및 암 발생 시 장기치료 또는 유족에 대한 소득상실 보장을 확대하기 위해 생애 소득보장 담보를 개발했다. 80세 이전 사고 시 80세까지 최소 10년을 보증해 매달 보장받으며, 80세 이후 사고 시 10년간 보장받는다. 30세에 사고가 나면 80세까지 50년 동안 매월 보험금을 받으며, 보장금액은 총 6억원이다. 이 외에도 상해통원비(상급종합병원)와 욕창진단비 등을 신규 개발해 재활치료 시 발생할 수 있는 손해에 대한 충실한 보장이 가능하다.
 
재활치료에 특화된 서비스도 보장된다. 후유장해 발생 시 가정에서 치료가 가능하도록 재활치료기기를 보장하며, 간병인 지원 등 부가서비스도 제공된다.
 
0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보장 기간은 10·20·30년 만기 갱신형 또는 90·100세 만기형 중 선택할 수 있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