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제 해외여행 가능할까…5월 5일부터 백신 접종자 격리 안한다

중앙일보 2021.04.28 17:14
정부가 5월 5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국민은 해외를 다녀와도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뉴스1

정부가 5월 5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국민은 해외를 다녀와도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 해 5월 5일부터 해외에 다녀온 뒤 검사 결과가 음성일 경우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최호용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법무지침팀장은 2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기자단 설명회에서 “5월 5일 자로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분은 내·외국인 상관없이 외국에 나갔다가 들어올 때 한 해 자가격리를 면제하게 된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이 말한 ‘백신 접종 완료자’는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뒤 2주가 지나 항체가 형성됐다고 판단할 수 있는 사람을 뜻한다. 5월 5일 기준으로 2주 전인 4월 21일까지 2차 접종을 마친 접종자 6만597명이 대상이다. 해당 격리 면제 조치는 우리나라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2주 지난 후에 출국한 경우만 적용하므로 우리나라에서 접종 가능한 백신으로만 한정한다. 
 
방역 당국은 다만 영국 등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는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최 팀장은 “입국이 제한된 국가는 남아공, 브라질 변이주 ‘발생’이 아닌 ‘유행’ 국가이다“라며 “변이 바이러스 유행 국가는 다양한 평가지표를 바탕으로 결정하는데 격주 단위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현재는 브라질, 남아공 등 다수의 국가를 선정했고, 지침 시행 시에 국가 리스트를 함께 공지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을 마친 우리나라 국민이 외국에 나갔을 때 외국에서 격리 면제를 할 수 있을지 여부는 국가마다 다르다. 방역 당국은 국가 간 협약이나 상호주의 원칙을 적용하는 국가부터 순차적으로 격리를 면제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28일 0시 기준 전날 하루 동안 1차 접종 인원이 역대 최대치인 17만5794명을 기록해 누적 1차 접종 완료자가 전 국민의 약 5.0%인 258만6769명이 됐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앞서 28일 오전에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코로나19 백신을 맞게 되면 늦어도 8월 중에는 면역이 형성돼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백신을 접종하면 사람이 많은 시설을 이용하거나 해외를 오가는 데에도 어느 정도 편리함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 접종 진행에 따라 요양병원·시설에서 현재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선제검사의 주기를 늘려 검사 횟수를 줄이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예방접종 완료자의 격리 관련 자세한 사항은 29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추가 설명할 계획이다. 윤 총괄반장은 “내일(29일) 방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조금 더 자세하게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