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김무성 '계엄령 검토 지시' 고백…이게 재수사 이유다"

중앙일보 2021.04.28 16:2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김무성 전 새누리당(국민의힘의 전신) 대표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 나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계엄령 검토를 지시했다는 말을 한 것을 두고 여권이 들끓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재수사의 명분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전 대표의 인터뷰 발언을 언급하며 "제가 민주당 대표로서 촛불광장이 뜨겁게 달구어질 때인 16년 11월 중순경, 계엄령에 대한 경고 발언을 했을 때 당시의 청와대는 '유감이다, 무책임한 선동이다'라고 힐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누리당 대표, 원내대표 모두 저에게 '유언비어 유포의 진원지, 진앙지이고 재생산자다' 라고 공세를 퍼부었고, 당시 일부 언론도 '양치기 소녀다, 거짓말쟁이다'하고 비판을 심하게 가했었다"고 회상했다.
 
추 전 장관은 "정부와 군의 오판을 제지하기 위해 사전 경고를 한 이후 저는 쏟아지는 온갖 비난과 공세를 묵묵히 감내해야 했다"며 "결국 촛불시민들께서는 세상에서 가장 평화롭고 민주적인 방식으로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을 이뤄내셨고, 문재인 정부를 세워주셨다"고 했다.
 
김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추 전 장관은 "김무성 전 의원의 고백은 도피한 기무사령관과 나머지 혐의자들에 대한 수사를 재개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본다"며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누겠다는 발상은 있어서도, 있을 수도 없다.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계엄령 검토와 관련한 인터뷰 발언에 대해 '재수사의 이유'라고 주장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계엄령 검토와 관련한 인터뷰 발언에 대해 '재수사의 이유'라고 주장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지난 8일 서울 마포 포럼에서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지난 8일 서울 마포 포럼에서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대표는 지난 26일 발행된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상황을 전하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당시 청와대는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기각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면 광화문광장 등이 폭발할 것 아닌가. 그래서 기무사령관한테까지 계엄령 검토를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언이 나오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박 전 대통령 탄핵이 헌재에서 기각될 것을 예상하며 기무사령관에게 계엄 검토를 지시했다는 자체로도 경악스러운 일인데, 김 전 대표가 마치 별일 아니라는 듯이 회고하는 태도에서는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도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관에 대한 조사 이유가 더 확실해졌다"며 "이제 과거 일로 넘기자는 김무성 전 대표 주장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