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남국 "왜곡된 선동" 이준석 "최문순 거짓말" 차이나타운 설전

중앙일보 2021.04.28 15:10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왼쪽)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왼쪽)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차이나타운’ 논란에 휩싸인 강원도 춘천의 한중문화타운 사업이 사실상 백지화되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이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이 “수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주장하자 이 전 최고위원은 “불만이 있으면 최문순 강원도지사에게 털어놔라”고 반박하면서다.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최고는 한국과 중국 양국 문화를 교류하고 체험하는 ‘복합문화관광단지’를 저급 차이나타운이라고 왜곡하고, 심지어는 중국인들이 모여 사는 차이나타운을 상대적으로 ‘저급’이라고 비하하면서 선동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왜곡된 선동’으로 청년 일자리 걷어 차버리고도 잘한 일인 것처럼 선전하니 참 이해하기 어렵다”며 “보통 정치인은 어떻게든지 투자를 유치하려고 하고, 일자리 하나라도 늘리려고 노력하는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은 ‘차이나타운’이 아니고 한류영상테마파크, K-POP 뮤지엄 등등 정말 많은 양국의 문화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고 양국의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사업이었다”며 “완전히 왜곡된 선동과 반중 정서로 그냥 사업을 발로 차버렸다. 잘못된 정보가 있다면 제대로 알리려고 노력하고, 오해가 있다면 풀려고 노력하는 것이 상식인데도 말이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덕분에 코오롱글로벌은 좋은 투자기회를 잃었고, 강원도와 우리는 관광, 서비스, 항공, 교통, 숙박 등에서 수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 전 최고위원은 “김남국 의원이 ‘한중문화타운’을 짓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한다”며 “최문순 지사가 ‘일대일로’ 드립을 쳤고, 중국자본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거짓말이 들통나서 인민망에서 SPC에 투자한 것이 밝혀진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만이 있으면 최문순 지사에게 털어놓으시면 더 빠를 것”이라며 “민주당에서 똘똘 뭉쳐서 한중문화타운 재추진 해보시면 저와 우리 당은 나쁠 것이 없다. 페북에 선동저격글쓰지 말고 특별법이라도 내달라”고 주문했다.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백지화 및 최문순 도지사 사퇴 촉구' 집회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편 국민청원 65만명을 훌쩍 넘기며 차이나타운 논란을 빚은 한중문화타운과 관련해 사업자인 주식회사 코오롱글로벌 측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에서 열린 '강원 차이나타운 건설 백지화 및 최문순 도지사 사퇴 촉구' 집회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편 국민청원 65만명을 훌쩍 넘기며 차이나타운 논란을 빚은 한중문화타운과 관련해 사업자인 주식회사 코오롱글로벌 측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중문화타운 논란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촉발됐다.
 
강원도는 한중문화타운이 중국인 집단거주시설이 아니며 한중 문화를 주제로 한 관광시설 조성이 핵심이라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 청원은 28일 오전 11시 기준 66만 9720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에 최 지사는 지난 27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취임 10주년 기자회견에서 "문화는 정치적 갈등을 치유하는 좋은 수단"이라며 "일부 역풍을 맞고 있지만 큰 흐름에서 문화교류를 확대해 혐오적인 반중, 반일 정서가 줄어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