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시민 약올리는 그림의 떡”…철도 놔준다는데 더 화난 충북

중앙일보 2021.04.28 14:10

“충북만 쏙 뺀 철도망 계획” 도심 철도 미반영 반발

충북도의회가 28일 충북도청에서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노선 반영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 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가 28일 충북도청에서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노선 반영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 충북도의회]

 
“충(忠)도 ‘청(淸)’도 다 빠졌는데 충청권 광역철도라고?”

충청권 광역철도안에 청주 도심 통과 빠져

이시종 충북지사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부의 충청권 광역철도노선안을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26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진 것을 놓고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이 지사는 “정부가 발표한 충청권 광역철도는 충주와는 무관하고 청주는 패싱된 무늬만 충청권 광역철도”라며 “차라리 충청을 빼고 ‘대전ㆍ세종 광역철도’ 또는 ‘대전ㆍ세종 공항 전용철도’라 표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비꼬았다. 이어 “정부는 충청권 광역철도가 청주시민을 약 올리는 그림의 떡이 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구상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는 대전 반석~정부세종청사~조치원~충북 오송~청주공항을 연결하는 노선이다. 충북도는 청주 구간을 인구가 밀집한 시내를 통과하는 노선으로 제시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정부가 제시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에 반대하는 의견을 올렸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시종 충북지사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정부가 제시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에 반대하는 의견을 올렸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국토부는 “청주 도심구간은 광역철도보다는 도시철도로 건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시철도는 자치단체가 건설비용의 40%를 부담한다. 광역철도보다 자치단체 분담비율이 10% 높고, 철도를 운영하는 조직 신설에 따른 인건비ㆍ운영비 등 부담이 따른다. 충북도 관계자는 “광역철도가 도시 간 생활권을 공유하는 교통체계라는 점에서 85만 청주 시민 대부분이 거주하는 도심에 철도가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충북지역 시민단체는 반발 집회를 예고했다.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29일 충북선 정하건널목에서 정부와 여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정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 청주 도심통과 노선을 반영하지 않아 엄청난 실망을 분노를 안겨 주고 있다”며 “기존 주민이 거의 이용하지 않는 충북선 철도를 이용하라는 것은 충북 도민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국토교통부 앞 집회, 1인 시위, 삭발과 단식투쟁 등을 할 방침이다.
충청권 4개 시도가 제안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공청회에서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진 안을 제시하자 충북지역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 충북도]

충청권 4개 시도가 제안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 국토교통부는 지난 22일 공청회에서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빠진 안을 제시하자 충북지역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 충북도]

 
 충북도의회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의회는 “국토교통부는 청주 도심을 패싱하고 도심에서 10㎞ 이상 외곽에 위치한 충북선 북청주역을 이용하는 비효율적인 노선안으로 청주시민과 충북도민을 분노하게 했다”며 “충청권 광역철도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