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성이엔지 ‘2021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서 제로에너지건축물 선봬

중앙일보 2021.04.26 18:07
신성이엔지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2021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성이엔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출력 태양광 모듈 및 제로에너지건축물을 선보인다.  
 
태양전지를 반으로 잘라서 연결한 ‘태양광 모듈’은 21.4%의 효율과 최대 555W의 고출력이 특징이다. 수상태양광에서도 설치가 가능한 고내구성 친환경 태양광 모듈과 3가지 타입의 양면형 태양광 모듈은 공기 중의 산란되는 빛과 반사되는 빛을 통해 최대 25%의 추가 발전이 가능하다.
 
또한 재생에너지와 클린환경 사업부문의 역량을 함축한 제로에너지건축물도 선보인다. 건물일체형태양광발전시스템(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인 솔라스킨을 적용하여 태양광으로 전력을 생산하고, 출입구에 설치된 퓨어게이트를 통해 옷이나 피부에 붙은 먼지와 바이러스를 제거한 후 실내에 들어갈 수 있다. 실내에서는 천장에 설치된 조명 일체형 공기청정기 퓨어루미를 통해 깨끗한 공기로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게 된다.
 
건축물 플러스 에너지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도 선보인다. 화이트, 그레이, 테라코타 3가지 색상의 솔라스킨은 고급 건축 외장재 기능을 확보하기 위해 지붕이나 외벽에 사용되는 불소수지필름(ETFE)를 적용하여 건축 자재의 질감을 표현했다. 현재 출시한 모든 색상의 솔라스킨은 10% 이상의 발전효율과 일반적인 태양광 모듈 사이즈에서 최대 230W 전력을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신성이엔지는 지난 11월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솔라스킨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그레이 색상의 솔라스킨 24장을 건물 벽면에 설치하고, 1년간 모니터링을 통해 결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또한 건물의 창문과 유리를 대체할 수 있는 BIPV 솔루션도 선보였다. 태양광 모듈 전면에 있는 강화유리에 색상을 입힌 제품으로 가격경쟁력과 출력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그린뉴딜과 탄소중립으로 확대되는 태양광 시장은 고출력 태양광 모듈의 경쟁을 앞당기고 있으며, 제로에너지건축 시장의 시작은 차별화된 BIPV 기술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신성이엔지의 앞선 기술력으로 선보이는 제품들이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엑스코 및 관련 협회가 주관하는 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이다. 세계 10대 신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로 선정돼 국내외 기업들이 앞선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