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이자 추가 계약한 정부…"러 백신 도입 안하겠다" 선언

중앙일보 2021.04.26 17:47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정부가 화이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 명 분을 추가 계약하면서 기존에 도입 여부를 검토하던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백신에 대해 도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범정부백신도입TF팀장)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백신 관련 계획과 전망에 대해 설명하면서 스푸트니크V를 도입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화이자 2000만 명분 추가구매 계약을 했으면 과정에서 나왔던 러시아 스푸트니크 같은 경우는 아예 검토를 안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권 장관은 “통상 스푸트니크는 아스트라제네카나 또는 얀센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방식이다. 지금 유럽 등에서도 아직 인허가가 나오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신규 백신이 도입되려면 안전성과 유효성이 먼저 국내에서, 특히 식약처에서 검토가 돼야 한다. 그런 게 우선되고 그 다음에 도입검토도 해야 한다고 생각된다”라고 답했다.
 
진행자가 “검토는 하고 있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권 장관은 “네”라고 답하면서도 “검토는 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저희들이 충분한 백신을 확보한 상태라서 다른 백신의 수급에 차질이 발생한다든지 하면 구입이나 검토하겠지만 하반기에 많은 물량을 확보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문답에서 권 장관은 스푸트니크V를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권덕철 백신도입 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계약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권덕철 백신도입 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계약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종배: 정리하면 설령 검토해도 검토 절차나 이런 걸 보면 빨라야 하반기인데 이때면 이미 계약한 다른 백신들이 많이 온다 이런 말씀이선 거죠?
▶권덕철: 네, 그렇습니다.
▶김: 굳이 도입할 필요가 없다, 이런 얘기로 연결되겠네요.
▶권: 저희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간 세계적인 백신 수급난이 심화되자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진지하게 검토해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을 공개 검증해야 한다고 밝힌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스푸트니크V를 포함한 새로운 백신 도입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스푸트니크V에 대한 허가와 검증 절차가 병렬적으로 일어나고 있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권 장관의 입을 통해 도입 계획이 없다고 처음으로 선언한 것이다. 지난 24일 화이자 백신 추가 계약 체결로 하반기 백신 물량에 여유가 생길 것으로 전망되면서 입장이 바뀐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정부는 스푸트니크V를 포함, 전세계 백신 개발 상황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할 계획이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대정부 질의에서 이용호 의원(무소속)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스푸트니크V 선제적 국내 도입을 지원한다고 들었다"라고 묻자 김강립 식약처장은 "모든 이용 가능한 정보, 백신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고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이날 권 장관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 정 전 총리는 스푸트니크V 백신등을 독자 도입 가능성을 언급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그분이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잘 안 나오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야당은 그렇다 치더라도 여당 소속인 이 지사가 별도의 백신 수급을 이야기한 것은 단계적으로 접근한 정부의 행보를 제대로 읽지 못한 성급한 주장인 거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당연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중대본에 참석하면 정부가 어떤 노력을 하고 있고, 백신 상황이 어떤지 접종계획은 뭔지 다 알게 된다”며 “그 내용을 잘 알고 있으면 그런 말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신 수급 문제와 관련, 이 지사가 러시아 백신 도입 검토를 주장한 것을 일축하며 “사실은 혹시라도 후반기에 너무 과도하게 들어오면 어떻게 하나, 그런 걱정까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스더·이우림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