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은경, 吳와 다른 '자가검사키트' 사용법…"섬 지역 검토"

중앙일보 2021.04.26 16:39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조건부 허가를 내린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방역당국이 도서 지역에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시했던 유흥시설 입장 시 활용하는 방안 등에 대해선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자가격리키트의 시범 사업을 어디서 해야 한다고 보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PCR 검사 접근성이 낮은 섬·도서 지역이나 선별검사용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정 청장은 '유흥업소나 학교, 실외공연장 등에서 사용하는 방안은 어디까지 검토가 됐냐'는 질문에 “자가검사키트의 조건부 허가가 날 때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증이 됐다. 무증상자 검사에 대해선 입증이 되지 않은 상태”라며 “가짜 양·음성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검사 결과와 방역 수칙 완화를 연계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23일 자가검사키트 2개 제품에 대해 추가 임상적 성능시험 자료 등을 3개월 이내에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 허가했다. 당시에도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자가검사키트는 정확도가 낮다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검체 채취의 편의성을 높여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는 '보조적 수단'”이라며 방역 완화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어렵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정 청장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 의원이 '백신 접종자의 경우 해외 출입 시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하는 등의 조치가 고려될 수 있냐'고 묻자 정 청장은 “해외 출입국자에 대해 백신 접종력이 확실하게 확인되는 경우 자가격리 완화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요양병원에서는 1차 접종률이 80% 정도 완료됐기 때문에 선제 검사 주기를 조정하는 등 일부 보완적인 조치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백신 접종자에 대한 베네핏 제공은 광범위하게 접종률이 높아진 후에 검토가 가능할 것 같다”며 당장 도입할 가능성은 적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