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덕신공항 건설 일정 제시하라”…부산시민단체 촉구

중앙일보 2021.04.26 15:40
지난 3월 1일 부산 남구 도로변에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를 축하하는 여당과 야당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3월 1일 부산 남구 도로변에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를 축하하는 여당과 야당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송봉근 기자

가덕도 신공항조기 건설을 바라는 부산 시민단체들이 “차질 없는 가덕신공항 건설 일정 제시하라”고 정부에 촉구한다.

시민단체, 28일 부산시청 앞서 기자회견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부·울·경 시민운동본부 등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바라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5개 시민단체는 28일 오후 2시 부산시청 앞에서 이런 내용의 기자회견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월 가덕도 신공항 건설 특별법이 제정되고 지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여당이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야당인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당선되면서 신공항 건설이 차질을 빚지 않나 하는 시민 우려를 반영한 회견이다.
 
가덕도신공항 건설 계획안. [제공 부산시]

가덕도신공항 건설 계획안. [제공 부산시]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에 앞서 26일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부산시와 정부 등에  5개항을 요구했다. 부산시에는 정부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춰 신공항 건설에 차질 없도록 준비하고, 울산시·경남도와 함께 주기적으로 보고회를 열어 신공항 건설 추진상황을 시·도민에게 공개하라고 요구한다.
 
 또 정부와 여당에는 당초 약속대로 2030년 세계박람회(등록엑스포) 유치 일정에 맞춰 2029년 말까지 가덕도 신공항이 건설되게 하고, 야당에는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가덕도 공항 건설에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 
 
 시민단체들은 특히 제6차 공항개발계획에 가덕도 신공항을 ‘인천공항 재난 시 대체 가능한 관문공항’이라는 지위를 부여하고 김해 신공항 건설이 무산된 현 김해공항은 국내선 중심으로 한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이는 가덕도 신공항을 명실상부한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할 수 있게 건설해달라는 요구다.
 
지구의 날을 일주일 앞둔 지난 15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마을에서 부산 울산 경남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반대 전국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열고, 신공항 건설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구의 날을 일주일 앞둔 지난 15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마을에서 부산 울산 경남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반대 전국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열고, 신공항 건설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밖에 시민단체들은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부·울·경 의사가 충분히 반영되게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활주로 방향 등 대안을 선택할 때는 장래 확장성과 환경보호 대책을 우선 반영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또 환경단체나 가덕도 현지 주민과 소통해야 한다고 정부와 부산시에 촉구할 예정이다.  
 
 동남권 관문공항추진 부·울·경 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일정에 맞춰 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는 촉박한 시간과 향후 변수 등을 고려하면 신공항 조기 건설에 대한 부산시민의 우려가 크다”며 “정부가 명확한 일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지난 2월 26일 국회에서 관련 특별법이 통과된 데 이어 지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여·야 모두 선거공약으로 채택했다.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제공 부산시]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제공 부산시]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