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SG, "강남서만 팔던 프리미엄 식품 수도권에 새벽 배송한다"

중앙일보 2021.04.26 15:16
SSG푸드마켓 상품 새벽배송 시작 기념으로 제작된 SSG푸드마켓 알비백. 사진 SSG닷컴

SSG푸드마켓 상품 새벽배송 시작 기념으로 제작된 SSG푸드마켓 알비백. 사진 SSG닷컴

 
SSG닷컴이 당일배송인 '쓱배송'에 이어 '새벽배송'을 더욱 강화한다. SSG닷컴은 SSG푸드마켓의 대표 상품 450종을 29일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새벽배송하기로 했다. 당일배송 경쟁에서는 쓱배송으로 쿠팡의 로켓배송에 맞서고, 새벽배송전에서도 이 시장 강자인 마켓컬리와 정면 승부하겠다는 것이다.   
 
새벽배송 시장에서는 그동안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앞세운 마켓컬리가 앞서갔다. SSG닷컴은 26일 "서울 청담과 도곡 등 두 곳의 SSG푸드마켓에서 팔던 상품을 들고 새벽배송전에 뛰어든다"고 했다. SSG푸드마켓의 ‘SSG 1++ 한우’ 등 신선식품 220종과 가공식품 200종, 반찬류 30종 등 프리미엄 상품을 새벽에 배송하겠다는 것이다. 
 
SSG닷컴은 지난해부터 새벽배송 상품 고급화 전략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1월 ‘백화점 식품관’을 열어 신세계백화점 등 국내 5대 백화점에서 취급하는 프리미엄 상품을 새벽배송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하반기엔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 전략으로 이마트 미트센터를 통해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판매하던 프리미엄 한우와 한돈 상품을 새벽배송으로 선보였다. 

  

새벽배송 고급화 전략…백화점 프리미엄 식품도

SSG의 목표는 분명하다. 프리미엄 신선식품 새벽배송 시장을 주도하는 마켓컬리를 제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SSG닷컴의 당일배송인 쓱배송과 새벽배송 매출은 프리미엄 밀키트와 신선식품의 선전 속에 전년보다 50% 이상 성장했다. 올해 쓱배송과 새벽배송을 한 번 이상 이용한 고객도 15% 늘었다.
 
김범수 SSG닷컴 큐레이션담당은 “SSG푸드마켓은 까다로운 품질 기준에 맞는 최상의 상품만을 취급하고 있다"며 “지난 10여년간 강남에서 인정받은 프리미엄 식품만 골라 새벽배송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SSG푸드마켓의 새벽배송 품목을 1000여종 이상으로 확대해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SSG닷컴은 SSG푸드마켓 상품의 새벽배송 판매를 기념해 다음달 26일까지 70여개 상품을 골라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첫째 주(4월 29일~5월 5일)에는 SSG 1++ 한우 등심스테이크와 블루베리, 참외, 수박, 친환경 채소 등을 할인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