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호등 안걸리는 버스, 세종서 달린다…승차 전 요금 결제도 가능

중앙일보 2021.04.26 10:55
행정수도 세종에 신호대기 없이 달리고, 지하철처럼 타기 전에 요금을 내는 신개념 버스가 도입된다.
 

세종시 "수퍼 비알티 내년말까지 도입"

BRT 버스. 중앙포토

BRT 버스. 중앙포토

26일 세종시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 따르면 도시철도 수준의 첨단간선급행시스템(S-BRT·슈퍼 비알티)이 내년 말까지 도입된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최근 행복도시건설청·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기술개발에 나섰다. 슈퍼 비알티 기술 개발에는 정부 예산 127억원이 투입된다.   
 
슈퍼 비알티는 우선 지하철처럼 교차로에서 신호대기 없이 논스톱(무정차)으로 달리는 게 특징이다. 교차로 신호는 통합관제센터에서 조절한다. 세종시 관계자는 “관제센터에서 신호를 조절하면 119와 같은 긴급 차량을 운행할 때나 집단 시위, 보행자 무단 침입 등의 돌발 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타기 전에 요금 내는 시스템 갖춰 

지하철처럼 승객들이 양쪽 문을 이용해 타고 내리는 것도 슈퍼 비알티의 특징이다. 승·하차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다. 또 승객이 버스에 오르기 전에 요금을 내는 방식도 도입하게 된다. 미세먼지나 눈·비 등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기 위한 '폐쇄형 정류장'도 설치된다. 세종시는 “지하철처럼 정류장에 별도 장비를 설치해 버스에 오르기 전에 요금을 낼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했다.
  
슈퍼 비알티 운행 개념도

슈퍼 비알티 운행 개념도

슈퍼 비알티는 올해 말부터 한누리대로 한솔동∼소담동 구간(길이 4.3㎞)에서 시험 운영될 예정이다. 행복도시건설청 관계자는 "현재 시속 25㎞ 정도(승·하차 시간 포함)인 버스의 평균 운행속도를 35㎞로 높이고, 정류장 출발과 도착 시각 오차 범위를 2분 이내로 줄이는 게 슈퍼 비알티 시스템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슈퍼 비알티는 시험 운영을 거쳐 성과가 좋으면 세종 시내 다른 구간이나 창원·인천·성남 등 다른 도시로 확산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는 내부순환도로와 오송역~신도시~대전역·반석역 구간에 BRT(간선급행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하지만 BRT 전용도로는 일반 차량도 다니는 왕복 6차로 이상 도로의 가운데(왕복 2차로)에 있다. 이 때문에 일부 구간에서는 신호 교차로나 무단 보행자 등으로 인해 지하철이나 전철처럼 논스톱으로 운행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실제로 지난 20일에는 전국에서 모인 장애인과 시민단체 회원 등 50여명이 도담동 BRT 전용도로에서 시위를 하는 바람에 4개 노선버스가 오후 1시 30분부터 7시간 동안 운행 차질을 빚기도 했다.
 
세종시에 운행중인 굴절버스. 사진 세종시

세종시에 운행중인 굴절버스. 사진 세종시

콜 버스와 굴절버스 등도 운행 중

한편 세종시에는 콜택시처럼 부르면 달려오는 버스와 차량 중간 부분이 꺾이는 굴절 버스도 다닌다. 세종시는 부르면 오는 버스인 ‘셔클’은 이용자가 애플리케이션에 목적지·인원 등의 조건을 입력한다. 그러면 애플리케이션에서 1생활권(어진동·도담동·아름동·종촌동·고운동) 300여곳의 정류장 중 가장 가까운 곳에서 대기하도록 운전자와 이용자에게 통보한다.
 
세종시는 또 지난해 1월부터 전기 굴절버스(아래 사진)를 운행하고 있다. 운행 대수는 처음 4대에서 최근 12대로 늘렸다. 굴절버스는 버스 2대를 연결한 구조이며, 중간 부분이 꺾인다. 총 길이 18.235m(정원 84명)의 굴절버스는 대당 8억원이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