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응천 “말 잘 듣는 검찰 원한다는 법무장관, 내 귀를 의심”

중앙일보 2021.04.24 14:02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 기준으로 ‘국정철학에 대한 상관성’을 꼽은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귀를 의심했다”며 질타했다.  

 
조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말 잘 듣는 검찰을 원한다는 걸 장관이 너무 쿨하게 인정해버린 것 같아 당황스럽다”며 “이런 식이라면 장관이 생각하는 검찰 개혁이 무엇인지 정말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최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 후보 추천 요건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검찰 기관을 이끌 수장을 임명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의 국정 철학에 대한 상관성이 크다”고 답변했다.  
 
조 의원은 이같은 박 장관의 말에 우려를 표하며 “검찰총장의 덕목으로 제일 중요한 것은 여전히 정치권력으로부터 독립하여 공정한 결정을 하려는 결연한 의지와 용기”라고 말했다.  
 
그는 “장관은 제대로 된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총장의 자격요건부터 새로 세우기 바란다”며 “장관의 언행이 윤 전 총장의 대선 가도에 큰 동력을 제공하는 것이 아닌가 돌아보기 바란다”고 꾸짖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