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짜 1등은 따로 있었네···연수익 10억 떼돈 버는 '로또 명당'

중앙일보 2021.04.24 10:55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의 한 로또 판매점. 연합뉴스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의 한 로또 판매점. 연합뉴스

경기도 용인 수지구~기흥구를 잇는 국도 옆의 한 로또 판매점. 이곳은 1등만 19번이 나와 ‘로또 명당’으로 불린다. 금요일 퇴근길 무렵이면 100m 넘는 차량 줄이 늘어서곤 한다. 결국 용인시는 지난 2월 2억원을 들여 이 판매점 앞에 160m 길이 도로를 따로 내기로 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로또를 사려는 사람이 너무 많아 주민 불편이 심하다. 차로를 넓히지 않고선 교통 체증을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로또 복권의 진짜 1등은 당첨자가 아니라 판매점 주인”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경제통]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지난 16일부터 5월 17일까지 전국 255개 시ㆍ군ㆍ구에서 로또 판매인 2084명을 모집 중이다. 최근 3년간 최대 규모다. 인터넷으로 접수해 장애인단체, 유공자회 등 참관인이 공개 추첨한다. 지난해 신규 판매인 경쟁률만 34대 1을 기록했다.
 

불황 먹고 큰 로또 

로또는 불황을 먹고 큰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로또 사상 최대 판매액(4조7090억원)을 기록한 덕에 올해도 판매권을 따내기 위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로또 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 관계자는 “판매인으로 당첨되려고 수년간 지원하는 경우도 많다”며 “올 하반기에 판매인 모집 계획이 없어 경쟁이 더 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로또 판매에 왜 몰려들까. 일단 사업 초기 부담이 적다. 임차보증금 정도만 있으면 시작할 수 있어서다. 특별한 기술도, 판매점을 인테리어할 필요도 없다. 좁고, 후미진 곳에 있는 판매점이더라도 1등 당첨자가 나왔다는 입소문이 나면 손님을 끌어모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엔 편의점ㆍ카페에 로또 판매점을 붙여 시너지를 노리거나 가게 안에 넣는 ‘숍인숍’ 형태로 운영하기도 한다.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일반인이 판매할 수 있었다. 현재는 정부가 장애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한부모 가족, 국가유공자 가족ㆍ유족 등으로 판매인 자격ㆍ숫자를 엄격하게 관리한다. 판매점으로 선정돼도 위치를 승인받아야 한다. 1년마다 재계약 여부도 심사받는다.
 

판매점 평균 수익 연평균 3700만원

로또 판매인은 판매를 대행하는 대가로 정부에서 수수료를 받는다. 기본적으로 ‘박리다매’ 구조다. 매출의 5.5%(부가세 0.5%)를 수익으로 가져간다. 1만원 어치를 팔면 550원을 챙기는 식이다. 전국 7000여곳의 판매점당 수익은 연평균 3700만원 수준이다.
 
대박 사례도 있다. 1등 당첨자를 다수 배출한 명당에서 한 달에 5억원 어치를 팔 경우 월 수익만 2750만원에 달한다. 2013년 국정감사 당시 전국 1위 판매점의 연 매출은 168억원, 수익은 8억4376만원 수준이었다. 현재 전국 1위 판매점은 연 수익이 10억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판매점도 빈부 격차가 심하다. 최근엔 장거리를 마다하고 명당 판매점을 찾는 사람이 늘었다. 직접 못 들를 경우 정기적으로 우편배달을 요청하기도 한다. 반대로 수익 악화로 폐업하는 판매점도 많다. 기재부 관계자는 “복권 판매인은 소상공인 자금 지원에서 제외돼 정책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오롯이 판매인의 비용과 책임으로 운영해야 하는 만큼 신중히 지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