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년내 마을 80% 소멸된다···서울 면적 1.4배 가평군 위기

중앙일보 2021.04.24 08:00
가평군 베이비 마사지 교실. 가평군

가평군 베이비 마사지 교실. 가평군

가평군 면적(843.66㎢)은 서울의 1.4배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두 번째로 넓다. 하지만 인구는 보잘것없다. 서울시의 지난해 말 주민등록인구는 991만 1088명이다. 가평군의 인구는 6만 3380명에 불과하다. 서울시 인구의 0.6%다. 가평군 인구는 2017년 6만 4016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감소하고 있다.
 
이런 상황인데도 가평군의 인구는 늘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65세 이상 인구가 24%를 넘어 초고령화 현상을 보여서다. 출생이 줄고 사망이 느는 등 인구 자연 감소도 심화하고 있다. 2019년 261명이 태어나고 642명이 사망해 381명의 격차를 보여 역대 가장 큰 격차를 기록했다. 인구의 사회적 감소도 이어지고 있다. 저출산 현상으로 유소년 및 생산가능인구(0~64세)인 젊은 층도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지만, 고령 인구는 계속 증가한다.
가평군 베이비 마사지 교실. 가평군

가평군 베이비 마사지 교실. 가평군

가임기 여성도 지난 2019년 1만 433명에서 2020년 1만 53명으로 줄어들고 있다. 가임기 여성 비율도 2016년 17.9%에서 매년 감소해 지난해 15.9%로 줄었다. 출생아 수도 2018년 301명에서 2019년 261명으로 감소했다. 이런 영향으로 합계 출산율은 2019년 1명 아래로 떨어졌다. 현재 합계 출산율이 0.97명으로 전국 및 경기도와 같은 추세로 급감하고 있다.  
 

가평 마을 10곳 중 8곳 30년 내 소멸  

이러다 보니 가평 마을 10곳 중 8곳이 30년 안에 소멸할 수도 있다는 분석까지 나온 상태다. 그나마 전입과 전출의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게 위안이다. 2019년 전입이 6886명, 전출이 7090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전출이 6939명, 전입이 7288명으로 역전세로 돌아섰다.
이에 가평군은 인구 6만명을 사수하고 저출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대적인 결혼·출산장려 정책 시행에 나섰다. 23일 가평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군청 내 모든 부서가 참여하는 ‘결혼출산TF팀’을 구성했다.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을 발굴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기 위해서다. 군청 내 각 부서도 2건 이상의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합계 출산율 1명 이하로 심각  

윤정숙 가평군 결혼출산TF팀장은 “가평군은 인구의 자연감소 심각, 생산가능 인구 및 가임기 여성의 지속 감소 등에 따른 합계 출산율이 1명 이하로 나타난 심각한 저출산 상황을 타개할 방침”이라며 “결혼 및 출산을 원하는 주민이 가평에서 머무르고 잘 살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가평군을 유지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가평군 인구지표(고령인구). 가평군

가평군 인구지표(고령인구). 가평군

가평군 인구지표(출생 사망). 가평군

가평군 인구지표(출생 사망). 가평군

군은 이를 위해 39개 결혼·출산 정책을 선정했다. 결혼, 임신, 출산, 양육, 청년, 인구 유입, 환경조성 등 7개 분야다. 결혼 장려, 임신·출산 지원사업 확대, 젊은 인구 유입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직간접 사업을 발굴하고 기존 사업을 확대하거나 보완하고 있다. 특히 다른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양육비 지원, 임산부 산전 진찰 교통비 지원 등을 우선 도입하는 방안과 기존 무주택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확대를 강구 중이다.
 

첫째 아이 낳으면 총 920만원 지급  

가평군은 이달 들어 출산장려금을 확대했다. 첫째 아이를 낳으면 총 920만원을 준다. 우선 출산장려금을 확대, 축하금과 ‘가평 아이 키움 수당’으로 구분해 지급한다. 첫째 아이 축하금은 기존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늘렸다. 여기에 가평 아이 키움 수당으로 매월 40만원씩 18개월간 720만원을 추가로 지급, 총 920만원을 준다. 이후 태어난 아이에게도 축하금 200만원을 비롯해 둘째는 24개월, 셋째는 36개월, 넷째는 48개월간 매월 40만원씩 가평 아이 키움 수당을 지급한다.
가평군 결혼출산TF팀. 가평군

가평군 결혼출산TF팀. 가평군

가평지역에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점을 고려해 임산부 산전 진찰 교통비로 최대 30만원을 주기로 했다.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 이자도 지원한다. 최대 300만원으로 제한했으며 연간 100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청춘남녀 만남 프로그램 운영과 출산공무원 인사 가점 확대, 출산 가구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등 결혼·출산 정책도 추진한다. 김성기 가평군수는 “현실에 맞는 인구 정책을 수립, 저출산·고령사회에 대응하는 등 인구 불균형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