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모에 먹는건 효과 없다…정부가 인정한 샴푸제품 21개

중앙일보 2021.04.24 06:00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탈모 예방 제품이 온라인 상에서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탈모 방지를 위해 스스로 두피 순환 마사지를 하고 있는 사람. [중앙포토]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탈모 예방 제품이 온라인 상에서 증가하고 있다. 사진은 탈모 방지를 위해 스스로 두피 순환 마사지를 하고 있는 사람. [중앙포토]

사람의 머리카락은 하루에 100개 미만이 빠진다. 그 이상 머리카락이 빠진다면 탈모를 의심해볼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 명에 육박한다. 성인 3~4명 중 한 명꼴이다.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이 늘어나자 마치 탈모를 예방하는 것처럼 허위·과장 광고하는 제품이 소셜미디어(SNS)나 온라인에서 늘어나고 있다. ‘임상적으로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라거나 ‘6개월 만에 모발 손실을 방지했다’는 소비자 후기를 광고하는 탈모 제품은 얼마나 믿을 수 있을까.  
 

정부가 인정한 ‘탈모 예방 식품’은 없어

탈모 증상을 완화하는 제품은 식품과 의약품, 화장품으로 구분된다. 사진은 탈모 의약품 처방을 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한 탈모 환자. [고대안산병원]

탈모 증상을 완화하는 제품은 식품과 의약품, 화장품으로 구분된다. 사진은 탈모 의약품 처방을 받기 위해 병원을 방문한 탈모 환자. [고대안산병원]

시중에 탈모 증상을 완화한다고 주장하는 제품은 크게 식품과 의약품, 의료기기 그리고 화장품으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식품이다. 일단 탈모를 방지한다는 건강기능식품은 대부분 정부 승인을 받지 않았다고 보면 된다. 검은콩·검은깨 등을 바르거나 먹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검은색 식품이 흰머리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을 것처럼 생각되는 경우가 많지만, 이런 식품이 흰머리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
 
신진봉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이버조사단 식품담당팀장은 “혈당 조절이나 면역기능 강화, 피부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정부가 인정한 식품은 존재하지만, 정부가 인정한 탈모 관련 건강기능 식품은 아예 없다”며 “따라서 탈모를 예방하거나 탈모 증상을 개선한다고 광고하는 제품은 100% 허위·부당광고”라고 설명했다.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모발이 빠진 부분을 숨기기 위해 가발을 찾는 소비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중앙포토]

탈모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모발이 빠진 부분을 숨기기 위해 가발을 찾는 소비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중앙포토]

의약품도 가짜를 구분하기 쉽다. 탈모 의약품으로 인정받으려면 다른 의약품과 동일하게 연구·개발(R&D)을 통해 임상시험 계획을 통과하고 전임상·임상을 거쳐 품목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정부로부터 의약품이라는 승인을 받은 제품만 판매할 수 있다. 약국에서 의사가 판매하는 탈모 의약품은 정부 허가를 받았다고 보면 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탈모 치료제로 승인한 약은 먹는 약(프로페시아)과 바르는 약(미녹시딜) 2종류다. 남성호르몬(테스토스테론)이 대사 과정에서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로 바뀌는데, DHT가 모낭을 공격해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프로페시아는 DHT 수치를 낮춰 탈모 증상을 호전하는 약물이며, 미녹시딜은 혈관을 이완시켜 모발의 성장을 촉진하는 방식의 약물이다.
 

21개 기능성 화장품, 탈모 증상 완화 

LG전자가 판매 중인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식약처에서 3등급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품목허가를 받았다. 사진은 LG 프라엘 메디헤어 제품. [사진 LG전자]

LG전자가 판매 중인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식약처에서 3등급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품목허가를 받았다. 사진은 LG 프라엘 메디헤어 제품. [사진 LG전자]

의료기기도 있다. 흔히 탈모치료용 의료기기로 부르는 제품은 정부 품목 분류 기준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에 해당한다. 5㎽ 이하 낮은 출력의 레이저 빛을 두피에 쬐어 모낭세포를 활성화하는 기기다.  
 
여러 가지 탈모 유형 중 특정 탈모 진단(안드로겐성알로페아균·AGA)을 받은 환자 일부에게 탈모치료용 의료기기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입증한 제품은 정부로부터 의료기기 품목 허가를 받는다. 정부의 인증을 받았는지 여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 제품 정보 홈페이지에서 검색할 수 있다.  
 
화장품 중엔 탈모 치료를 인정받은 제품이 꽤 있다. 대부분은 기능성 샴푸다. 탈모 증상을 완화한다는 기능성 화장품으로 정부가 인정한 제품은 21개다. 역시 식품의약품안전처 기능성 화장품 제품 정보에서 제품 이름이나 제조사 이름을 검색하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한국콜마 등 14개 제조사가 제조한 제품이 정부 허가를 받았다. 모두 탈모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성분(덱스판테놀·비오틴·엘-멘톨·징크피리치온·징크피리치온액) 중 하나를 함유한 제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기능성 화장품 제품 정보를 제공한다. 이곳에서는 탈모 관련 제품의 정부 허가 여부를 검색 가능하다. [사진 식약처 홈페이지 캡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기능성 화장품 제품 정보를 제공한다. 이곳에서는 탈모 관련 제품의 정부 허가 여부를 검색 가능하다. [사진 식약처 홈페이지 캡쳐]

여기서 검색이 되지 않는 화장품이라면 정부로부터 탈모 예방 효과를 공인받지 못한 제품이다. 그간 탈모 증상을 완화한다고 판매했다가 적발된 화장품은 2018년 7월 이후에만 2067개에 달한다.  
 
이중엔 ‘호르몬을 억제한다’라거나 ‘모발 굵기가 증가했다’고 하면서 기능성 화장품을 마치 의약품처럼 오인하게 한다거나, 화장품을 ‘의약외품’이라고 표기한 제품도 있었다. 또 ‘약리를 전공한 대학교수가 개발했다’는 등 부정확한 권위를 들이밀며 소비자를 현혹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 허가를 받은 제품이라고 해서 머리카락이 새로 자라나는 ‘발모’를 기대하면 안 된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유전이나 면역, 호르몬 등 탈모의 직접적 원인으로 밝혀진 문제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성 화장품은 아직 없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은 최근 만성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호르몬이 탈모의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스트레스 받아서 머리 다 빠진다"던 푸념, 사실이었다
 
기능성 화장품은 머리카락이 빠지는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분이 들어 있을 뿐, 새로운 모발이 나게끔 하진 못한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탈모방지 샴푸는 주로 니코틴산아마이드나 바이오틴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는 돼지고기·깨 등을 통해 섭취하는 성분”이라며 “이를 두피에 바르거나 뿌린다고 탈모를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