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전수사' 검찰, 피의자 신분으로 채희봉 불러 수차례 조사

중앙일보 2021.04.23 11:25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오종택 기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오종택 기자

검찰이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 이상현)는 최근 채 전 비서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수차례 불러 조사했다.
 
채 전 비서관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의 결정적 근거가 된 한국수력원자력의 경제성 평가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8년 4월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에게 "월성 원전의 즉시 중단을 위해 경제성을 낮추도록 한수원에게 요구하라"고 하는 등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부당한 지시를 내렸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채 전 비서관을 상대로 산업부 공무원 등에게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한 지시가 있었는지 등 경위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채 전 비서관과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을 함께 기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월 백 전 장관 구속영장 기각 이후 보강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