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해외 줄 만큼 백신 충분하지 않아”

중앙일보 2021.04.23 00:02 종합 1면 지면보기
조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한·미 간의 ‘백신 스와프’ 협의와 관련해 자국민의 백신 접종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최우선은 국내 접종 집중
그게 엄청나게 백신 투자한 이유”
한·미 백신 스와프 무산 우려 커져

미국은 또 캐나다·멕시코 등 인접국과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 안보협의체)와는 백신 협력을 논의해 왔다고 밝혔다. 정부가 추진 중인 한·미 ‘백신 스와프’가 미국의 우선순위에서 밀리면서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 바이든(얼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에서 사용하고 남는) 백신의 해외 공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백신을 어떻게 할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며 “당장은 다른 나라에 보내도 된다고 확신할 만큼 (백신이) 충분하지 않지만 앞으로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미 백신 협력 묻자, 미국 “인접국·쿼드와는 논의 중”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미국인 접종이 우선돼야 하고 남을 정도가 되면 공유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스와프가 기술적으로 가능한가, 미 정부가 진지하게 이를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중앙일보 기자의 질문에 “현재 단계에서 최우선은 이곳 국내 백신 접종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20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5월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백신을 우선 지원받고 나중에 갚는 ‘백신 스와프’를 미국과 진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인에 대해 특별한 의무를 갖고 있다”면서 “백신에 엄청난 투자를 한 것도 수억 개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미국인에게 가능한 한 빨리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프라이스 대변인은 백신 수급을 설명하던 도중 “캐나다, 멕시코, 쿼드 국가와 논의해 왔다”고 언급했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도 트위터를 통해 “어제 미국이 주최한 쿼드 백신 전문가 그룹 회의에서 전 세계에 2022년까지 최소 백신 10억 회분을 제공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백신 접종을 강화하는 다음 단계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신 공급 순위가 미국의 인접국→쿼드 국가 →기타 국가 순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실제 지난 17일 방미 당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한 뒤 16세 이상 전 국민에게 접종할 수 있는 화이자 백신을 사실상 확보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런 미국 측의 설명과 맞아떨어진다.
 
정부는 5월 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 문제를 의제에 올려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이 그동안 ‘쿼드 플러스’ 참여에 미온적이었다는 점에서 실질적 성과를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1일 관훈토론회에서 “미·중 갈등에서 우리 역할과 백신(협력)은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가 안팎에선 “백신 이슈는 한·미 동맹 이슈와 밀접하게 연동돼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백신 스와프 체결 전망에 대해 “앞으로 공급될 물량이 부족한 게 아니라 모든 국가가 지금 당장 필요한 물량이 부족한 상태여서 ‘백신 스와프’도 쉬운 협상은 아니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현영·김필규 특파원
서울=윤성민 기자 phil9@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